'제네시스 챔피언십' 2만 7천명 구름 관중... 김승혁 우승

최상운 2017-09-2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제네시스 브랜드(이하 제네시스)가 인천 송도 잭 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에서 개최된 '제네시스 챔피언십'에 4일간 약 2만 7천명의 갤러리가 참여한 가운데 성공적으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사진 설명 : 왼쪽부터 제네시스 챔피언십 집행위원장 이원희, 제네시스 챔피언십 대회장 정의선, 제네시스 챔피언십 1회 대회 우승자 김승혁, 한국프로골프협회장 양휘부, 잭니클라우스 골프클럽코리아 대표 이준희)

제네시스는 최종 합계 270타로 '제네시스 챔피언십'의 첫 우승자 타이틀을 거머쥔 김승혁 (31세, 스포티즌 소속)에게 우승상금 3억 원과 함께 중형 럭셔리 세단 '제네시스 G70'를 부상으로 제공했다.

한국 남자 골프 문화 활성화에 기여하고 제네시스 고객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고자 지난 21일 개막한 '제네시스 챔피언십'은 총 상금 15억원, 우승상금 3억원의 KPGA 코리안투어 역대 최고 상금 규모로 개막일부터 화제를 불러왔다.

시상식에는 제네시스 챔피언십 정의선 대회장과 KPGA 양휘부 회장, 잭 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 이준희 대표가 참석해 우승자를 격려했다.

올해 처음으로 개최된 '제네시스 챔피언십'에는 최경주, 양용은, 노승열, 최진호, 장이근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남자 골프 스타들이 한자리에 모여 최선을 다해 경기에 임하면서 골프 팬들에게 많은 명장면을 선사했다.

제네시스는 지난 2016년부터 KPGA 코리안 투어에 '제네시스 대상 포인트' 제도를 도입, 운영하면서 국내 투어에 꾸준히 참가하여 성적을 거둬 온 선수들에게 명확한 동기를 부여해 왔다.

이번 대회에서 국내파 선수들이 우수한 성적을 거두며 크게 약진하면서, 국내파 남자 선수들의 성장 잠재력을 확인할 수 있었던 대회로 평가 받고 있다.

특히 국내파 선수들은 이번 대회를 우승하게 되면 세계무대인 PGA에 진출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되기 때문에, 제네시스 챔피언십은 앞으로 해를 더해가면서 국내 남자골프 선수들이 목표로 삼을 만한 KPGA 최고의 대회로 자리 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제네시스는 이번 대회에 참석하는 선수들이 최고의 기량을 뽐낼 수 있도록 코스관리부터 대회 운영까지 최선의 노력을 다했다.

먼저 잭 니클라우스 골프장에서 2015년에 진행했던 프레지던트컵보다 전장을 160야드 더 길게 설정했고 그린과 페어웨이, 러프 잔디길이까지 세계 대회 수준으로 맞춰 선수들이 최고의 실력을 낼 수 있게 했다.

또한 경기장 인근에 고급 호텔을 참가자 전원에게 제공해 이동거리를 최소화 했고, 선수들의 심리상태가 기량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점을 감안해 경기 전일 모든 선수가 참가하는 저녁 공식 만찬인 '플레이어스 디너'를 국내 대회 최초로 열어 선수들의 부담과 긴장감을 해소할 수 있도록 했다.

뿐만 아니라 선수들에게 가장 큰 힘이되는 가족들을 위한 '패밀리 라운지'를 별도로 운영하고, '유아 돌봄 서비스'를 제공해 최상의 경기력을 위해 보이지 않는 부분까지 세심한 배려도 아끼지 않았다.

한편 제네시스는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후원 ▲미쉐린가이드 서울2017 후원 ▲글로벌 라이프 스타일 매거진 '베니티 페어'(Vanity Fair) 파트너십 ▲세계 각국에 보그, GQ를 포함 유명 라이프 스타일지를 발행하는 컨데나스트 인터네셔널社의 럭셔리 컨퍼런스 후원 등 문화, 라이프스타일 분야에서 글로벌 브랜드들과 파트너십 및 후원 계약을 맺으며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로써 입지를 다져가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넥센타이어가 후원하고 KSR(코리아스피드레이싱)이 주최하는 '2018 넥센스피드레이싱' 3라운드가 17일 강원도 인제군에 위치한 인제스피디움 서킷에서 개최됐다.
넥센타이어가 후원하고 KSR(코리아스피드레이싱)이 주최하는 '2018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엔페라컵' 3라운드가 17일 강원도 인제군 인제스피디움(1랩 2.577km)에서 개최됐다.
넥센타이어(대표 강호찬)가 후원하고 KSR(코리아스피드레이싱, 대표 김기혁)이 주최하는 '2018 넥센스피드레이싱' 3라운드가 17일 강원도 인제스피디움(1랩 A코스:2.6km) 서킷에서 개최됐다.
현재 나투어는 넥센스피드레이싱 대회에서 가장 많은 유명세를 치르고 있는 팀이다. 전난희, 권봄이, 한명희 등 여성 트리오가 똘똘 뭉쳐 운전하기 까다로운 SUV모델로 R-300 클래스에 출전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17일 넥센스피드레이싱 2018시즌 3라운드가 열리고 있는 강원도 인제 스피디움에서 우승 후보로 꼽히는 드라이버들의 이색 직업이 화제를 낳고 있다.
액티브라이프는 6월 14일(목)부터 17일(일)까지 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