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2017 임금 협약 협상' 조인식 가져...3년 연속 무분규

최상운 2017-10-1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박동훈)가 12일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에서  2017년 임금 협약 협상을 마무리 짓는 조인식을 가졌다.

(사진 설명 : 왼쪽부터 박동훈 사장, 김효성 노동조합 위원장)

르노삼성자동차 노·사 양측은 지난달 22일 ▲기본급 62,400원 인상 ▲경영 성과 격려금 400만 원, ▲무분규 타결 격려금 150만 원, ▲우리사주 보상금 50만 원, ▲생산성 격려금 150% 지급, 2017년 경영 목표 달성 시 50% 추가 지급 ▲라인수당 등급별 1만 원 인상 ▲ 추석특별 선물비 20만 원과 복리시설 증설 등을 골자로 하는 합의안에 대해 57.8% 찬성으로 최종 타결했다. 이로써, 3년 연속 무분규로 르노삼성자동차의 임금협상은 모두 마무리됐다.

르노삼성자동차 박동훈 사장은 "이번 임금 협약 조인식은 더 깊어진 노사간 신뢰를 확인하는 자리"라며 "최근 회사가 당면한 내수 침체와 글로벌 경쟁 심화 상황을 함께 힘을 합쳐 극복해 나가자."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BMW 그룹 코리아(대표 김효준)의 공식 딜러인 동성모터스가 오는 22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되는 글로벌 아트페어 '아트부산 2018'에서 BMW 7시리즈 라운지를 운영한다.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가 올해 1분기 판매 3만 664대, ▲매출 8,088억 원 ▲영업손실 313억 원 ▲당기순손실 342억 원의 경영 실적을 기록했다.
국내 자동차 유통 플랫폼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이 지난 1년간 등록된 올드카 매물을 살펴본 결과, 가장 비싼 모델은 최대 1억 2천만 원, 가장 오래된 매물은 1977년 식으로 나타나는 등 올드카 거래가 활발한
기아자동차㈜는 다음 달 전국의 고객 200여명을 대상으로 '연비왕'을 가리는 'K3 스마트 드라이버 선발대회'를 개최한다.
벤틀리 모터스가 영국 크루에 위치한 벤틀리 본사에 영국 최대 규모의 태양광 패널을 설치해 친환경 공장으로 거듭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