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2017 임금 협약 협상' 조인식 가져...3년 연속 무분규

최상운 2017-10-1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박동훈)가 12일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에서  2017년 임금 협약 협상을 마무리 짓는 조인식을 가졌다.

(사진 설명 : 왼쪽부터 박동훈 사장, 김효성 노동조합 위원장)

르노삼성자동차 노·사 양측은 지난달 22일 ▲기본급 62,400원 인상 ▲경영 성과 격려금 400만 원, ▲무분규 타결 격려금 150만 원, ▲우리사주 보상금 50만 원, ▲생산성 격려금 150% 지급, 2017년 경영 목표 달성 시 50% 추가 지급 ▲라인수당 등급별 1만 원 인상 ▲ 추석특별 선물비 20만 원과 복리시설 증설 등을 골자로 하는 합의안에 대해 57.8% 찬성으로 최종 타결했다. 이로써, 3년 연속 무분규로 르노삼성자동차의 임금협상은 모두 마무리됐다.

르노삼성자동차 박동훈 사장은 "이번 임금 협약 조인식은 더 깊어진 노사간 신뢰를 확인하는 자리"라며 "최근 회사가 당면한 내수 침체와 글로벌 경쟁 심화 상황을 함께 힘을 합쳐 극복해 나가자."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넥센타이어(대표 강호찬)가 후원하고 KSR(대표 김기혁)이 주최하는 '2017 넥센스피드레이싱' 최종 6라운드가 22일 전남 영암의 코리아인터내셔널 서킷(KIC, 1랩 3.045km)에서 펼쳐졌다.
넥센타이어가 후원하고 KSR이 주최하는 '2017 넥센스피드레이싱' 6라운드(최종전)가 22일 전남 영암에 위치한 코리아인터내셔널 상설 서킷(1 랩 3.045km)에서 개최됐다.
BMW 그룹 코리아의 영종도 BMW 드라이빙 센터는 이마트 일렉트로마트와 함께 '일렉트로맨, Gear Up!'을 주제로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넥센타이어(대표 강호찬)가 후원하고 KSR(대표 김기혁)이 주최하는 '2017 넥센스피드레이싱' 마지막 라운드가 22일 전남 영암에 위치한 코리아인터내셔널 서킷 상설 경기장(1랩 3.045km)에서 개최됐다.
넥센타이어(대표 강호찬)가 후원하고 KSR(대표 김기혁)이 주최하는 '2017 넥센스피드레이싱' 마지막 라운드가 22일 전남 영암에 위치한 코리아인터내셔널 서킷 상설 경기장(1랩 3.045km)에서 개최됐다.
마음골프는 10월 17일(화)부터 18일(수)까지 양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