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코란도 C', 강력한 파워 앞세워 영국서 '2018 올해의 토우카' 선정

최상운 2017-10-1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 코란도 C 모델이 영국에서 안정적이고 우수한 주행성능과 강력한 파워를 인정받아 올해의 토우카(Towcar)에 선정됐다.

지난달 22일 영국 런던 로얄 오토카 클럽(Royal Autocar Club)에서 열린 제35회 2018 카라반 앤드 모터홈 클럽 올해의 토우카 시상식(2018 Caravan And Motorhome Club Towcar Awards)에서 엔트리 부문(판매가 2만 4천 파운드 이하) 올해의 토우카에 코란도 C (2017년형 사륜구동)가 선정됐다. 한국 자동차 브랜드 중에는 코란도 C가 유일하게 수상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카라반 앤드 모터홈 클럽(CAMC)은 1907년 시작된 영국의 유서 깊은 카라반 커뮤니티이자 35만 명의 회원이 소속된 유럽 최대의 카라반 클럽으로, 매년 카라반 및 토잉카 전시회 겸 시상식을 개최하고 있다.

카라반 전문기자, 자동차 기자, 클럽 회원 등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은 영국 베드퍼드셔 밀브룩 프루빙 그라운드(Millbrook Proving Ground)에서 4일간 총 44개의 후보 차량을 직접 테스트하며 차량의 가속력, 정지력, 후진, 경사면 운행, 시야, 기어박스 안정성, 운전자 친화 인체공학 등을 항목별로 평가했다.

심사위원단은 코란도 C에 대해 ▲강력하고 안정적인 견인력(towing capacity)과 가속력 ▲안정적인 고속주행 ▲빠르고 안정적인 차선변경 등을 장점으로 손꼽으며 가격 대비 가장 훌륭한 토우카라고 평가했다.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유럽에서 가장 큰 카라반 시장인 영국에서 코란도 C가 한국 자동차 중 유일하게 올해의 토우카에 선정됨으로써 코란도 C가 동급 최고의 주행능력과 성능을 갖춘 한국 대표 패밀리 레저 SUV라는 것이 입증됐다"라며 "코란도 C 뿐만 아니라 G4 렉스턴과 티볼리 브랜드 등 강화된 라인업을 바탕으로 글로벌 SUV 전문기업으로서의 브랜드 구축 강화에 더욱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BMW 그룹 코리아(대표 김효준)의 공식 딜러인 동성모터스가 오는 22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되는 글로벌 아트페어 '아트부산 2018'에서 BMW 7시리즈 라운지를 운영한다.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가 올해 1분기 판매 3만 664대, ▲매출 8,088억 원 ▲영업손실 313억 원 ▲당기순손실 342억 원의 경영 실적을 기록했다.
국내 자동차 유통 플랫폼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이 지난 1년간 등록된 올드카 매물을 살펴본 결과, 가장 비싼 모델은 최대 1억 2천만 원, 가장 오래된 매물은 1977년 식으로 나타나는 등 올드카 거래가 활발한
기아자동차㈜는 다음 달 전국의 고객 200여명을 대상으로 '연비왕'을 가리는 'K3 스마트 드라이버 선발대회'를 개최한다.
벤틀리 모터스가 영국 크루에 위치한 벤틀리 본사에 영국 최대 규모의 태양광 패널을 설치해 친환경 공장으로 거듭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