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스피드레이싱, 올 시즌 성공리에 마쳐... 최상위 클래스 'GT-300' 정경훈 챔피언 등극

최상운 2017-10-2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넥센타이어(대표 강호찬)가 후원하고 KSR(코리아스피드레이싱, 대표 김기혁)이 주최하는 '2017 넥센스피드레이싱' 최종전이 지난 22일 전남 영암에 위치한 코리아인터내셔널 상설 서킷(1랩 3.045km)에서 개최됐다.

이날 오후 1시부터 총 15랩으로 치러진 최상위 클래스 GT-300 결승에서 BEAT R&D의 정경훈이 22분56초775의 기록으로 6라운드 우승을 거머쥐며 2017시즌 챔피언 타이틀을 동시에 확보했다.

특히 정경훈은 같은 날 진행된 신설 클래스 핫식스-슈퍼랩에서도 2차 시기에서 가장 빨리 결승선을 통과하며 저력을 과시, 1위와 함께 2017시즌 초대 챔피언에 오르며 2관왕을 달성했다.

GT-300 6라운드 결승 순위는 2위 정남수(브랜뉴레이싱, 23분16초756), 3위 박원재(팀 한정판, 23분19초369) 순이다.

아울러 GT-300과 통합전으로 개최된 BK-원메이커 클래스 결승에서는 BEAT R&D의 안경식이 23분21초517로 시즌 첫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이어 강재협(BEAT R&D)이 2위, 민수홍(토탈쿼츠)이 3위를 차지했다.

2017시즌 BK-원메이커 챔피언은 완주를 목표로 주행에 나선 BEAT R&D의 백철용이 6위로 통과하며 타이틀을 차지했다.

R-300 클래스 결승은 절대 강자로 불리는 이레인 레이싱의 이동호가 23분15초023으로 우승과 함께 2017시즌 챔피언 자리에 올랐다. 이어 6라운드 결승 순위는 김대호(케놀 오일클릭 레이싱)와 김태환(팀 오버리미트)이 각각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특히 이동호는 2017시즌을 마지막으로 공식 은퇴를 선언하며 감독의 위치로 내년을 기약했다.

이 외에도 GT-200과 GT-100 클래스 결승에서는 제이펙스 개러지의 추성택(24분05초165)과 코프란 레이싱의 이승훈(25분04초946)이 우승을 차지하며 시즌 최종 라운드를 마무리했다.

한편 지난 4월부터 총 6라운드로 진행된 넥센스피드레이싱은 이번 라운드를 끝으로 2017시즌을 성공리에 마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한국지엠주식회사(이하 한국지엠) 노사는 23일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에 대한 교섭' 잠정합의를 이끌어냈다고 밝혔다.
BMW 그룹 코리아의 공식 딜러 도이치모터스가 지난 22일에 열린 '나이키 고 서울(GO SEOUL)'에 대회 운영 차량으로 친환경 순수 전기차 BMW i3를 지원했다.
현대자동차(주)가 4월 21~22일 이틀간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 서킷에서 열린 '2018 현대 아반떼컵 마스터즈 레이스(이하 아반떼컵 마스터즈)' 개막전을 성황리에 개최했다.
자동차용품 전문기업 ㈜불스원이 오는 5월 8일까지 환경 자선 레이스인 '2018 몽골랠리(Mongol Rally)'에 도전할 참가팀을 모집하고 대회 참가에 필요한 기금 및 물품을 후원한다.
모바일 패션 전문 기업 슈피겐코리아(192440, 대표 김대영)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는 '2018년 글로벌 강소기업'에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