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기술경쟁력 강화 위해 '2017 생산기술 세미나' 개최

최상운 2017-11-09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가 생산기술 향상 도모 및 연구개발 장려, 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해 2017 생산기술 세미나를 개최했다.

지난 8일 쌍용자동차 안성 인재개발원에서 열린 2017 생산기술 세미나에는 생산기술담당 장성호 상무를 비롯한 생산기술본부 산하 임직원 100여 명이 참석했다.

세미나에서는 사이드 OTR 캠 플레이트 구축, 전기차 배터리 Mounting System, 전착도장 라인 순수 제조 시스템, 도어 개폐 품질 최적화 방안 등의 팀별 기술 테마 발표를 비롯해 마힌드라와의 시너지 효과 증대를 위한 마힌드라 기술 테마 발표, 글로벌 자동차업계 벤치마킹 결과 공유, 기술 논문 및 특허 등록 활성화 방안 등이 논의됐다.

또한 생산기술본부는 지난 2002년 글로벌 수준의 제조경쟁력 확보를 목표로 시작된 쌍용 생산기술 발전계획 6단계(PRIME-6)의 경과 진행 상황을 공유하고 성공적인 6단계 마무리를 위한 의지를 다졌다.

특히 이번 세미나에서는 2016 마힌드라 혁신 대회(MIA: Mahindra Innovation Awards)에서 프로세스 혁신 부문 1위를 차지한 차체생산기술팀의 다차종 혼류 생산 시스템에 대해 논의하고 격려하는 시간이 마련됐다.

마힌드라 혁신 대회는 임직원들의 혁신 활동을 장려하기 위해 그룹 전 계열사를 대상으로 가장 혁신적인 연구활동을 겨루는 자리로, 올해는 1,208개 팀이 참가해 엄격한 심사와 치열한 경쟁을 거쳐 쌍용자동차를 비롯한 13개 팀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기술 개발과 혁신 전략은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는 데 매우 중요한 요소"라며 "앞으로도 마힌드라와의 기술 협업 시너지 증대는 물론 현장의 기술 향상 활동 장려 및 연구개발 분위기 조성 등을 통해 고객들에게 최고의 기술력과 상품성을 갖춘 제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가 23일부터 나흘간 대구 EXCO에서 열리는 '대구국제미래자동차엑스포'에서 전기자동차 SM3 Z.E. 신형 등 전략 모델들을 공개했다.
슈피겐코리아가 24일 첫 직영점인 '슈피겐 영등포점'을 오픈한다.
BMW 그룹 코리아가 BMW/MINI 고객을 대상으로 윈터 컴플리트 휠 세트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쌍용자동차가 죽음의 레이스로 불리는 세계 최고 권위의 오프로드 자동차 경주대회 다카르 랠리(Dakar Rally)에 9년 만에 도전한다.
현대자동차가 대구광역시 엑스코에서 23일부터 26일까지 4일간 열리는 '제1회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 엑스포'에 차세대 수소전기차와 아이오닉, 전기버스 '일렉시티' 등 친환경차를 전시하고 자율주행차를 중심으로 한 미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