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파키스탄에 엑시언트 200대 공급 계약 체결...내년 중 인도

최상운 2017-11-10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현대자동차(주)는 지난 9일 양재동 본사 사옥에서 대형트럭 엑시언트 200대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사진 설명 : 왼쪽부터 파키스탄 현대차 상용 대리점 '알하즈 현대(Al-Haj Hyundai)'의 빌랄(Bilal Khan Afridi) 사장과 상용수출사업부 이인철 전무)

이는 현대자동차가 올해 1월 파키스탄 시장에 진출한 이래 체결한 공급계약 중 최대규모로 이번 계약을 통해 전달되는 엑시언트 200대 차량은 트랙터 100대, 덤프 50대, 카고 50대 등이다.

업계에서는 파키스탄 자동차 시장에 진출한 지 1년도 채 되지 않은 상황에서 고가 차량인 대형트럭을 200대나 공급하게 된 것은 파키스탄 내 현지 고객들이 현대자동차의 품질 우수성과 상품 경쟁력을 높게 평가하고 있다는 방증이라고 분석했다.

현대자동차는 '중국·파키스탄 경제회랑(CPEC)'에 따라 경제 개발 사업이 한창 진행 중인 파키스탄 지역 인프라 건설 현장에 차질이 없도록, 내년 초부터 엑시언트 생산에 들어가 내년 중에 모두 인도할 예정이다.

특히 파키스탄의 열악한 현지 도로 사정을 감안해, 가혹한 주행 환경 속에서도 높은 내구성을 가질 수 있도록 더욱 철저한 품질테스트를 거쳐 고품질의 현지 맞춤형 차량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최고의 제품 성능에 걸맞은 서비스 품질을 제공하기 위해, 차량 공급 완료 시점에 맞춰 현지 비포서비스(Before Service)를 실시하는 등 고객 만족을 극대화할 수 있는 방안도 마련 중이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이번 계약이 현대자동차 대형트럭 엑시언트의 우수한 품질과 상품성을 파키스탄 시장에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이번을 시작으로 건설 경기가 점차 호조되고 있는 파키스탄 시장 내 상용차 공급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지난해 ▲투르크메니스탄 정부에 대형버스 에어로시티 500대 수출 계약을 맺은 것을 비롯, 올해도 ▲미얀마 정부에 중형버스 카운티 200대 ▲사우디 제다 지방자치정부에 중대형 트럭 200대 ▲사우디 플리트 업체에 중형트럭 마이티 160대 ▲모로코 버스 플리트업체에 카운티 100대 ▲인도네시아 플리트업체에 엑시언트 500대 공급계약 ▲우즈베키스탄 환경부에 중대형트럭 182대 계약 등 상용차 해외 판매를 꾸준히 확대하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기아자동차(주)가 17일 중국 광저우 수출입상품교역회전시관에서 개막한 '2017 광저우 국제모터쇼'에서 '중국 전략형 SUV 양산형 콘셉트 모델'을 중국 시장에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자동차가 17일 중국 '광저우 수출입 전시관'에서 열린 '2017 광저우 국제모터쇼'에서 중국형 소형 SUV '엔시노'를 최초로 선보였다.
국내 모바일커머스 티몬이 국산제품 최초로 도로주행 인증을 획득한 초소형 전기차 '다니고'를 온라인 독점판매 한다.
르노삼성자동차가 지난 16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프렌치 시네마 투어 2017' 영화제에 프리미엄 중형세단 SM6를 의전차량으로 지원했다.
내비게이션 마감재 전문브랜드 아이프레임이 소형 SUV 기아차 '스토닉' 전용 집중키 마감재를 출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