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안, 말레이시아에 전기차 진출 성공적 첫 발 내딛어

최영무 2017-11-14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전기자동차 전문기업 (주)새안이 말레이시아 진출의 첫 발을 내딛었다. 지난 10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열린 말레이시아 오토쇼(KLIAS, Kuala lumpur Inetrnational Automotive Symposium)에서 말레이시아의 국제무역산업부 산하 '자동차연구소(MAI)'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것. 국내 전기차 업체로서는 최초다.

이날 MOU에는 새안 이정용 대표와 MAI 다툭 마다니 사하리 소장, 말레이시아 정부 자문위원회인 MPM(Malay Consultative Council) 다토 하싼 빈 매드 회장, 한국 글로벌코너스톤그룹(GCG) 강성태 회장이 참여해 4자 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으로 새안과 MAI는 정보 및 기술적 노하우를 교환하고 전기차 판매 활동, 개발 및 연구 혁신 및 상업화에 관한 정보 교류를 진행하게 된다. 또한 MPM과 GCG는 이들 기관이 협약을 효율적으로 잘 진행할 수 있도록 적극 돕는다. MAI 다툭 마다니 사하리 소장은 "이번 협력을 통해 말레이시아 자동차 산업이 발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새안 이정용 대표도 "20년 넘게 쌓아온 전기차 제작 노하우를 잘 전수하고 말레이시아가 동남아시아의 전기차 맹주가 될 수 있도록 적극 돕겠다"고 말했다.

또 새안은 향후 말레이시아 내 대학에 전기차 기술에 대한 교육에도 적극 나선다. UniKL대학과 PAHANG대학과 협력의향서(LOI)를 각각 체결하고 전기차 관련한 연구 및 교육 활동에 나서기로 약속했다. LOI에는 새안 이정용 대표와 MPM 다토 하싼 회장, GCG 강성태 회장, 각 대학 총장들이 참석해 각각 4자 협력의향서를 체결했다. 이날 대학 총장들은 "장기적인 전기차 발전을 위해 뜻을 모아준 MPM과 GCG, 세계로컬신문 그리고 새안의 이정용 대표에게 감사 인사를 전한다"며 "대학 내 인재 육성과 지역 산업 발전,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말레이시아가 전기차 시장을 선두하는 국가가 되길 바란다"고 입을 모았다.

한편, 새안은 지난 8일부터 12일까지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린 말레이시아 오토쇼에 참가하고, 전기차 세미나 등에 참여해 큰 호응을 얻었다. 전기차 및 4차 산업 관련한 많은 전문가와 '우투산 말라유' 등 현지 대형 언론사에서 새안의 기술과 향후 말레이시아와의 협력에 대해 큰 관심을 보였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기아자동차(주)가 17일 중국 광저우 수출입상품교역회전시관에서 개막한 '2017 광저우 국제모터쇼'에서 '중국 전략형 SUV 양산형 콘셉트 모델'을 중국 시장에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자동차가 17일 중국 '광저우 수출입 전시관'에서 열린 '2017 광저우 국제모터쇼'에서 중국형 소형 SUV '엔시노'를 최초로 선보였다.
국내 모바일커머스 티몬이 국산제품 최초로 도로주행 인증을 획득한 초소형 전기차 '다니고'를 온라인 독점판매 한다.
르노삼성자동차가 지난 16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프렌치 시네마 투어 2017' 영화제에 프리미엄 중형세단 SM6를 의전차량으로 지원했다.
내비게이션 마감재 전문브랜드 아이프레임이 소형 SUV 기아차 '스토닉' 전용 집중키 마감재를 출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