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TREX 2017] 태평양, 충격 최소화하는 '통돌이 차량보호울타리' 선봬

유은정 2017-11-1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태평양은 11월 15일(수)부터 17일(금)까지 킨텍스(KINTEX) 제1전시장에서 열리는 '2017 국제도로교통박람회'에 참가해 통돌이 차량보호울타리를 선보였다.

통돌이는 EVA소재를 사용한 초강화밀도 고분자 화합물인 충격흡수통체로, 상온에서 유연성이 탁월하며 충격흡수력이 우수해 고무에 비해 가볍고 우레탄에 비해 탄성과 강성이 월등해 충격에 대한 대응력이 높다. 또한 영구압축줄음율 등의 내구성이 우수하면서 기존의 재료보다 다양한 온도영역에서 우수한 충격흡수성이 발현되는 핵심 기술이 적용됐으며 지주간격을 0.7m로 첨촘히 설치해 기존 차량방호울타리보다 지지력을 배가시켰다.

다양한 형태의 도로상에서 운행되는 각종 차량들 간의 충돌 시 그에 대항하는 구조인 회전드럼과 상하좌우 대칭으로 설계된 구조가 회전기능과 충격흡수 기능으로 2차 사고 및 차량이탈을 방지해 차량이 본래의 주행방향으로 운행되도록 유도한다. 충돌시 지주가 주행방향으로 움직여 2차로 충격을 분산시키게 된다. 이밖에도 야간 주행을 고려해 통돌이의 크기를 최적화하고 표면에 반사지를 부착해 어두운 도로에서 시야확보 및 방향판단에 탁월한 도움을 제공한다.

관계자는 "주식회사 태평양은 도로안전물시설분야에서 오랫동안 축적된 기술력과 전문성으로 인적, 물적 피해를 최소화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통돌이 차량항호울타리, 가드레일, 충격흡수시설, 표지판, 방음벽, 차광막 등 완성된 제품들을 인증된 성능 시험을 거쳐 실용화함은 물론 모든 제품의 생산설비 시설을 구축해 직접 생산에 들어감으로써 경쟁력있는 제품과 뛰어난 기술로 국내 및 세계 안전에 이바지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한편, 2017국제도로교통박람회는 코트라(KOTRA), 세계도로협회(PIARC), 국제도로연맹(IRF) 등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해 글로벌 유력 바이어를 초청했으며 전국 지자체 공무원도 대거 초청했다. 올해는 150개사 400부스가 참가했으며 차세대 ITS(C-ITS), ECO교통, 자율주행시스템 등 도로교통분야 최첨단 제품과 기술들을 전시했다.

→ '2017국제도로교통박람회' 뉴스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BYD&이지웰은 11월 23일(목)부터 26일(일)까지 대구 EXCO에서 열린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 엑스포(2017 DIFA)'에 참가해 7미터 다목적 소형버스 'eBUS-7'을 선보였다.
테슬라는 11월 23일부터 26일까지 대구 EXCO에서 열린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 엑스포'에 참가해 최고의 안전을 보장하는 전기차 '모델 S'를 선보였다.
섬유개발연구원은 11월 23일(목)부터 26일(일)까지 대구 EXCO에서 열린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 엑스포(2017 DIFA)'에 참가해 섬유를 활용한 다양한 제품을 선보였다.
3D 융합 기술센터는 11월 23일(목)부터 26일(일)까지 대구 EXCO에서 열린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 엑스포(2017 DIFA)'에 참가해 미래 자동차 부품 제작 지원을 위한 3D프린팅 기술을 선보였다.
현대자동차는 11월 23일부터 26일까지 대구 EXCO에서 열린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 엑스포'에 참가해 차세대 수소 자동차 및 전기차 '아이오닉'을 선보였다.
엠랩은 11월 16일부터 21일까지 총 6일간 중국 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