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가쇼2017 시즌2] 전북생물산업, 40대를 위한 힐링푸드 '마흔앓이' 선보여

김기홍 2017-11-1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전라북도생물산업진흥원(원장 김동수)은 11월 16일(목)부터 19일(일)까지 일산 킨텍스(KINTEX) 제2전시장 7, 8홀에서 열리는 '메가쇼2017 시즌2'에 참가해 청소년과 40대를 위한 즉석 요리식품을 선보였다.

(사진: 지리산 처럼이 만든 생들기름, 참기름)

진흥원은 전라북도의 식품 및 생물산업 육성을 목적으로 도내 농수축산물의 생산, 가공 및 산업화를 위한 고부가가치화 기술개발 R&D 센터를 비롯해 GMP와 시험생산(Pilot Plant)시설을 갖춘 생산지원공장, 제품의 성분 검사와 안전성을 평가하는 식품분석 업무, 완제품의 디자인 및 판매를 위한 마케팅 업무 등 다양한 지원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 전시회에 선보인 '마흔앓이'는 전북 지역의 식품 브랜드로 채담카레, 채소잡곡, 요거트베이스 등 아점거리와 건조나물류, 연잎국수 등 야식거리, 요깃거리, 주전부리, 해장거리, 혼술거리 등 콘셉트 별로 30여 업체의 다양한 제품으로 구성했다.

(사진: 물드림의 디톡스 차류)

홍성무 주임연구원은 "우리 진흥원은 농생명 식품산업의 가치창출을 통해 농민, 농촌, 농업을 위한 '삼락농정' 구현에 앞장서고 있다"며 "마흔앓이는 경제력이 높은 40대를 타겟으로 한 감성제품의 통합브랜드다. 우수제품의 시장수요 미스매칭을 해결하기 위해 차별화된 컨셉과 시장 테스트를 통해 리스크를 최소화 하고 비즈니스 선순환 구조를 확립하기 위해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사진: 막걸리 제조 키트 '술익거든')

한편, 대한민국 최대 규모 리빙박람회 '메가쇼'에서는 각종 주방용품, 홈데코&리빙, 뷰티&헬스, 푸드, 아이디어 상품 등 다양한 제품을 선보인다. 특히, 스마트한 기능을 겸비한 주방제품부터 건강을 생각한 제품까지 대거 선보여 관람객들이 보다 유익하고 정확한 정보를 얻어갈 수 있다. . 메가쇼는 다양한 할인행사와 특별전시 등으로 주부들이 반드시 관람해야 하는 필수 전시회로 손꼽히고 있다.

→'메가쇼 2017 시즌2′ 뉴스특별페이지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최근 코로나19(COVID-19)로 인해 집에서 인터넷 강의를 듣는 학생들과 재택근무 직장인들이 늘고 있다. 장시간 책상에 앉아 공부를 하거나 일을 해야 되기에 여느 때보다 집중력과 충분한 휴식이 필요한 시기이다.
캐리어에어컨(회장 강성희)은 글로벌 캐리어와 손잡고, 국내서 개발한 공기청정기를 미국 시장에 본격적으로 수출한다고 23일 밝혔다.
세이코엡손 주식회사(이하 엡손)가 영국 시장조사기관 퓨처소스 컨설팅 자료를 인용해 1994년도부터 현재까지 3LCD 프로젝터 글로벌 누적 판매량 3천만 대를 돌파했다고 최근 밝혔다.
중소기업에서 매출이 성장하고 시장이 확대됨에 따라 공장설립을 검토하는 시점이 발생한다. 하지만, 공장설립에 전문적인 지식이 없어 많은 애로사항을 경험한다. 제조업을 영위하는 중소기업의 대표는 자기공장을 갖는 것이 꿈
개인용 주변기기 전문기업 로지텍(지사장 윤재영)은 미니멀한 디자인의 유선 기계식 키보드 '로지텍 K835 TKL'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