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스마트공항] 부산만의 관광 서비스와 스토리로 브랜드 구축한다, 부산관광공사

임선규 2017-12-0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부산관광공사는 11월 30일(목)부터 12월 2일(토)까지 부산 벡스코(BEXCO)에서 열리는 '2017 대한민국 스마트공항 전시회(Smart Airport Show Korea 2017)'에 참가했다.

부산관광공사는 부산만의 특색있는 관광상품 개발과 고품질의 관광서비스 제공, 국내외 관광객 및 마이스(MICE) 산업 유치 마케팅 등 다양한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부산시민, 관광업계, 학계 등과 연계 및 협력해 부산만의 고급 관광 서비스 및 스토리로 관광콘텐츠를 육성해 부산 관광 브랜드로 자리잡아 나가고 있다.

관광사업으로써 용호만 유람선 터미널 운영을 비롯해 낙동강하천문화탐방선 건조, 컨벤션 로드 및 컨벤션광장 조성 용역, 컨벤션 호텔 건립, 해상케이블카 사업 추진, 부산유스호스텔 아르피나 운영 사업, 부산시티투어버스 운영 사업 등을 통해 부산 관광 사업 분야를 확장해 나가고 있다.

또한 의료, 크루즈, 해양관광 마케팅을 강화하고 국제 관광기구와 부산시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한 마케팅, 관광 컨벤션 전문인력 양성 등에 힘써 관광 사업뿐 아니라 마케팅 분야에서도 지속적인 발전을 거듭하고 있다.

한편, '2017 대한민국 스마트공항 전시회'는 국내외 공항 및 항공관련 기업 75개사 347부스 규모로 개최됐다. 해당 전시회에서는 다양한 스마트공항기술 및 솔루션들을 한자리에 볼 수 있어 많은 참관객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전시뿐 아니라 '국제비행안전세미나', '2017 에어포트포럼', '공항 역사 사진전', '항공 관련 학과 진로설명회', '항공사관련 채용설명회', '수출 상담회'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함께 진행되고 있다.

→ '2017 대한민국 스마트공항 전시회' 뉴스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라이프 기사

몽블랑(MONTBLANC)이 오는 19일(금)까지 개최되는 제 28회 국제 고급 시계 박람회(SIHH, Salon International de la Haute Horlogerie)에 참가해 클래식하고 세련된 디자인
아셀떡(ASHER, 대표 김명진)은 불을 피우지 않고, 냄비와 같은 조리기구가 없어도, 누구나 언제 어디서나 눈이 오나 비가 오나 바람이 불어도, 찬물만 부어 10여 분 만에 뜨겁게 끓여 먹을 수 있는 아웃도어 레저
뉴나가 이동식 아기 침대 '세나'의 프리미엄 버전 '세나에어'를 새롭게 론칭하고, GS몰과 신세계몰에서 동시 론칭 프로모션을 실시한다.
핀란드 공기청정기 프리미엄 브랜드 리파에어(LIFAair) 국내 판매원 ㈜앤나인(Nnine)에서는 외부 미세먼지를 4중필터로 막아주는 고품질 'LIFAair LM99 마스크'를 최근 국내 출시했다.
에이원은 '서울 베이비페어'에 참가해, 2018년 유모차, 카시트 등 신제품과 다양한 인기 유아용품의 프로모션을 진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