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푸스한국, 공초점 레이저 생물현미경 'FV3000' 정립형 모델 출시

최상운 2017-12-0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올림푸스한국(대표 오카다 나오키)은 신경계의 초고속 신호 전달 현상 등을 관찰할 수 있는 공초점 레이저 생물현미경 FV3000 정립형 모델 2종을 출시한다고 6일 밝혔다.

공초점 레이저 현미경은 핀홀을 이용하여 초점에서 산란되는 빛을 차단, 고해상도의 3차원 영상 구현이 가능한 현미경이다. 일반 현미경으로는 관찰이 힘든 조직과 세포 내부 깊숙한 부분까지 세세하고 입체적으로 관찰할 수 있어 재생 의료의 실용화, 암 발생 메커니즘 연구, 신약 개발 등의 생명과학 분야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다.

신제품 FV3000 정립형(샘플을 위에서 내려다 보며 관찰하는 방식) 모델은 '고정 샘플용'과 '전기 생리 검사용' 2개 모델로 출시된다. 올림푸스 FV3000 시리즈는 세포 내의 변화를 빠르게 촬영해 고화질의 3차원 이미지로 구현하고, 어두운 표면에서 나오는 약한 빛까지도 감지해 선명하고 정확한 관측을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다. 기존 도립형(샘플을 아래에서 올려다 보며 관찰하는 방식) 모델에 이어 정립형 모델을 새로 추가하며 암 연구와 줄기 세포연구, 세포 생물학 분야뿐만 아니라 신경과학 분야에서도 활용이 가능해졌다.

특히, 전기 생리 검사용 모델은 대물 렌즈 주변의 작업 공간을 넓게 확보하고, 신경 세포의 전기 신호 전달 과정을 직접적으로 관찰할 수 있는 프레임 디자인을 갖추고 있다. 이를 통해 전기 생리 실험 장비를 추가로 설치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작업의 효율성도 크게 높였다.

또한 고속 스캐너가 초당 최대 438장의 이미지를 촬영할 수 있어, 신경 세포들이 신호를 전달할 때 일어나는 매우 빠른 변화까지도 세밀하게 파악할 수 있다. 여기에 1.25~150배율의 대물 렌즈를 갖추고 있어 일반 매크로 관찰부터 초고해상도 영역까지 폭넓게 관측이 가능하다.

올림푸스한국 사이언스솔루션사업본부 전종철 본부장은 "올림푸스 FV3000 시리즈는 뛰어난 화질과 빠르고, 정확한 성능으로 암 치료 및 재생 의료 연구 전반에 걸쳐 폭넓게 활용돼 왔다"면서 "이번에 신경계의 초고속 신호 현상까지 관찰 가능한 신제품이 추가되며 신경과학 분야의 연구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BMW 그룹 코리아가 친환경, 고효율 성능을 모두 갖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i퍼포먼스 모델 3종 국내 가격을 공개했다.
현대기아차는 14일(현지시간) 기아차의 프리미엄 퍼포먼스 세단 스팅어에 탑재된 람다 3.3 T-GDi 엔진이 미국 자동차 전문 미디어 워즈오토가 선정하는 2018년 10대 엔진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대표 백정현)는 지난 14일 대한적십자사에 긴급재난대응차량으로 프리미엄 패밀리 SUV '올 뉴 디스커버리'를 기증했다.
현대자동차㈜는 13일(현지시각) 신형 베르나가 '2018년 인도 올해의 차(Indian Car of the Year 2018, 이하 ICOTY 2018)'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현대엠엔소프트(대표 홍지수)가 지난 2016년 12월부터 2017년 2월까지 3개월간 스마트폰 내비게이션 앱 '맵피'(mappy)의 검색어 분석을 통해 '겨울에 가장 많이 찾은 여행지'를 공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