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레이', 6년 만에 풀 체인지급 변신... 12월 출시 예정

최상운 2017-12-0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기아차는 2011년 출시 이후 처음으로 디자인을 변경한 레이 상품성 개선모델의 렌더링을 6일 공개했다.

신차급으로 디자인을 변경한 새로운 레이는 기존의 젊고 유니크한 이미지를 유지하면서 모던하게 바뀐 외형에 와이드 허니콤 패턴으로 독특함을 더한 것이 특징이다.

기아차는 전면부에 라디에이터 그릴과 헤드램프의 디자인을 변경했다.

기존 모델의 중앙에 있던 라디에이터 그릴을 헤드램프와 같은 높이로 올리고, 바디와 동일한 컬러로 바꿔 산뜻하고 깔끔한 인상을 부여했다. 단색의 그릴에는 엠블럼을 중심으로 와이드 허니콤(벌집모양) 패턴의 음각 조형을 배치해 레이의 유니크함을 드러냈다.

기존에 라디에이터 그릴이 있던 자리에는 가로로 넓은 직사각 형태의 인테이크 그릴을 상단과 하단으로 분리 배치하고, 새로운 헤드램프에 가로 직선이 뚜렷하게 드러난 DRL을 적용해 전폭이 넓어 보이는 효과를 노렸다.

또한 프론트 범퍼 양끝단에 위치한 포그램프를 세로로 배치해 전면부에 변화를 주며 시선을 유도했다.

후면부는 새로운 디자인을 도입하면서도 전면부의 디자인 요소들을 동일하게 활용해 앞모습과 뒷모습의 일체감을 부여했다.

새로운 리어램프는 기존의 세로형에서 C자 형태의 가로형으로 바뀌고, 테일게이트 가니쉬와 연결돼 하나의 긴 바 형태로 후면부의 안정감을 가져왔다.

한편 전면부에 적용한 와이드 허니콤 패턴을 중앙을 가로지르는 테일게이트 가니쉬에도 적용하고, 포그램프와 동일한 디자인의 리플렉터를 리어범퍼에 배치해 앞모습과 조화롭게 마무리했다.

기아차는 상품성을 개선한 새로운 디자인의 레이를 이번 달 중 고객들 앞에 선보일 예정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지난 7월 화재 사건 이후 잠잠했던 BMW 모델의 중고차 가격이 국토부 운행중지 검토발표 후 약 14.3%(BMW 520d) 하락했다.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는 인도 경영대학원생들을 평택공장에 초청해 한국-인도 산업 간 교류의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캐딜락코리아(대표이사 김영식)는 플래그십 세단, 캐딜락 CT6의 광고모델로 배우 류준열을 선정하고 새로운 광고 캠페인을 시작했다고 17일 밝혔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대표 백정현)는 랜드로버 설립 70주년을 맞아 '네버 스탑 디스커버링(Never Stop Discovering)'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아우디 코리아(대표 세드릭 주흐넬)는 아우디를 더욱 손쉽게 경험할 수 있도록 차량 정보와 다양한 혜택을 담은 애플리케이션 '플레이 아우디(Play Audi)'를 출시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