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6개 차종, 美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서 최고 안전한 차 선정

최상운 2017-12-09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현대차그룹이 미국에서 최고의 안전성을 인정받았다.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이하 IIHS, Insurance Institute for Highway Safety)가 7일(현지시각) 발표한 충돌 테스트 종합 결과에 따르면 최고의 안전한 차량에만 부여하는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Top Safety Pick+)' 등급에 현대차그룹이 글로벌 업체 중 가장 많은 차종을 이름에 올렸다.

(사진 설명 : 시계 방향으로 기아차 쏘울, K3, 싼타페, 맥스크루즈)

▲현대차 싼타페, 맥스크루즈, ▲제네시스 브랜드 G80, EQ900, ▲기아차 K3와 쏘울 등 총 6개 차종이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 모델로 선정된 것이다.

현대차그룹에 이어 스바루가 네 차종, 벤츠는 두 차종 그리고 도요타, BMW, 포드는 각각 1개 차종이 최고 안전한 차로 선정됐다.

현대차그룹의 이번 결과는 올해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는 IIHS가 강화된 평가 기준을 추가한 상황에서 얻어낸 것이어서 의미가 더욱 크다는 평가다.

미국 자동차 충돌 테스트 중 가장 까다롭기로 유명한 IIHS는 1959년 설립된 비영리단체로, 매년 출시된 수 백대의 차량을 대상으로 충돌 테스트 결과를 발표한다.

최고 안전성을 나타낸 차량에는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 등급을, 양호한 수준의 성적을 낸 차량에는 '톱 세이프티 픽' 등급을 매긴다.

올해는 이번 연도에 출시된 2018년형 모델들에 대해 충돌 테스트를 실시, 전 항목에서 가장 높은 안전성을 보인 15개 차종을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로 선정했다.

특히 IIHS는 올해부터 기존 운전석에만 적용하던 스몰 오버랩(Small Overlap) 평가를 조수석까지 확대했으며, 이에 더해 전조등(Head Light) 성능 테스트까지 추가했다.

까다로운 평가 조건이 추가되면서 IIHS로부터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 등급을 받은 차종은 지난해와 비교해 대폭 감소했다. 작년에는 총 38개 차종이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 등급을 받았지만 올해는 15개 차종에 불과하다.

현대차그룹은 최고 안전한 차량에 최다 차종을 이름에 올림으로써 그 동안 차량 안전성을 대폭 강화해온 성과를 공식 인정받게 됐다.

이번 평가는 앞으로의 판매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이번 결과는 내년 상반기 중 미국에 출시될 G70 등 신차들이 시장에서 성공적으로 론칭되는데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IIHS가 충돌 테스트에서 양호한 결과를 나타낸 차량에 부여하는 '톱 세이프티 픽' 등급은 총 47개 차종이 선정됐다.

'톱 세이프티 픽' 등급에서도 현대차그룹은 총 10차종이 선정된 도요타에 이어 9개 모델을 이름에 올리는 등 두 번째로 많은 차종을 이름에 올렸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BMW 코리아(대표 한상윤)가 오는 7월 15일 영종도에 위치한 BMW 드라이빙 센터에서 올해 첫 '뉴 3시리즈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 데이(#THE3DAY)'를 개최한다.
롤스로이스모터카가 전 세계 단 50대뿐인 '레이스 크립토스 컬렉션 (Wraith Kryptos Collection)'을 공개했다.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Automobili Lamborghini)는 19대만 제작되는 한정판 오픈 탑 하이브리드 슈퍼스포츠카인 람보르기니 시안 로드스터(Lamborghini Sián Roadster)를 공개한다고 밝혔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가 오는 7월 25일 디자인 SUV XM3의 해외 수출 선적을 개시한다고 밝혔다.
폭스바겐 부산/경남 지역 공식딜러 유카로오토모빌(대표:한호종)은 지난 2017년 오픈한 울산 서비스센터를 울산광역시 남구 삼산동 정동사거리로 이전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