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신형 벨로스터에 인공지능 음원 서버 '사운드하운드' 기능 탑재

최상운 2017-12-1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현대자동차㈜는 음악 정보를 인공지능 음원 서버를 통해 찾아주는 '사운드하운드(SoundHound)' 기능을 개발 완료하고, 2018년 새해 첫 신차인 신형 벨로스터에 국내 최초로 탑재한다고 11일 밝혔다.

'사운드하운드'는 통신 네트워크를 활용한 일종의 커넥티드카 서비스로, 차량에서 재생 중인 음악에 대한 각종 정보를 모니터 화면상에 보여주는 기술이다.

즉, 운전자가 차량 내 라디오나 AUX를 통해 흘러나오는 음악 정보를 알고 싶을 때 모니터 미디어 화면 우측 상단에 위치한 '사운드하운드' 로고를 누르면 해당 음원의 곡명, 가수, 앨범 정보를 나타내 준다.

기존 국내 인터넷 포털 업체 등이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음원 정보 검색 서비스를 제공해 왔지만, 차량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내에 '사운드하운드' 기능을 탑재한 것은 이번이 국내 처음이다.

이번 '사운드하운드' 기술은 미국의 실리콘밸리 기업 '사운드하운드'社와의 협업을 통해 완성됐다.

'사운드하운드'社는 10년 이상 음성인식, 인공지능 분야를 전문적으로 연구해 온 기업으로, 현대차와는 2012년부터 기술 개발 협력에 나서고 있다.

현대자동차는 '사운드하운드' 적용을 통해 차량 탑승자에게 첨단 기술을 바탕으로 한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 고객 감성 품질을 한층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통신 네트워크와 인공지능 서버를 활용한 서비스들을 지속 개발하고 고도화함으로써 고객의 삶을 더욱 풍요롭게 하는 한편, 미래 커넥티드카 시대를 주도하는 역량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신형 벨로스터에 탑재될 '사운드하운드'의 가장 큰 특징은 음악 정보를 얻기 위해 특별히 조용한 상황을 만들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기존 스마트폰에서 제공하는 음원 정보 검색 서비스는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반드시 주변 소음을 낮춰야 했다.

하지만 현대차가 개발한 '사운드하운드'는 스피커로 출력되기 이전의 사운드 정보를 기반으로 검색하기 때문에 주변 소음 영향을 전혀 받지 않는다.

이와 더불어 사용자가 '사운드하운드'를 통해 과거 검색했던 이력을 날자, 시간별로 표시해 주는 기능도 갖춰 편의성을 높였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BMW 코리아(대표 한상윤)가 오는 7월 15일 영종도에 위치한 BMW 드라이빙 센터에서 올해 첫 '뉴 3시리즈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 데이(#THE3DAY)'를 개최한다.
롤스로이스모터카가 전 세계 단 50대뿐인 '레이스 크립토스 컬렉션 (Wraith Kryptos Collection)'을 공개했다.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Automobili Lamborghini)는 19대만 제작되는 한정판 오픈 탑 하이브리드 슈퍼스포츠카인 람보르기니 시안 로드스터(Lamborghini Sián Roadster)를 공개한다고 밝혔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가 오는 7월 25일 디자인 SUV XM3의 해외 수출 선적을 개시한다고 밝혔다.
폭스바겐 부산/경남 지역 공식딜러 유카로오토모빌(대표:한호종)은 지난 2017년 오픈한 울산 서비스센터를 울산광역시 남구 삼산동 정동사거리로 이전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