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보호필름 VS 강화유리 어떤 게 좋을까?

신명진 2017-12-2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스마트폰을 구입하면 액정보호필름부터 구매한다. 과연 액정 보호 필름을 꼭 붙여야 할까? 요즘 나오는 스마트폰들은 코닝사의 강화유리 '고릴라 글라스 5'를 장착하여 충격에 강하다.

하지만 파손과 스크래치는 사용 중에 언제든지 생길 수 있으며, 갤럭시S8, V30, 아이폰X와 같은 최신 스마트폰은 베젤(스마트폰 테두리와 액정 사이)이 줄어들어 충격에 의한 액정 교체 글을 심심치 않게 찾아볼 수 있다.

이전에는 액정보호필름을 주로 사용했다면 최근에는 강화유리를 사용하는 후기를 자주 볼 수 있다. 그래서 보호필름과 강화유리의 차이점을 알아보자.

보호필름

장점

- 가격이 천 원에서 만 원 미만으로 저렴하다.

- 두께가 얇다.

- 올레포빅 코팅이 되어 있어 지문 등 이물질을 쉽게 제거할 수 있다.

- 블루라이트 차단, 사생활 보호 기능 등 기능성 제품

단점

- 유리가 아닌 플라스틱을 가공해서 만든 거라 투명도가 떨어진다.

- 필름 코팅의 모스 경도가 2~3H로 약하다.

강화유리

장점

- 액정과 같은 유리 재질로 만든 제품으로 선명하다는 장점이 있다.

- 대부분 9H의 강도로 되어 있어 스크래치에 강하다.

- 올레포빅 코팅이 되어 있어 지문 등 이물질을 쉽게 제거할 수 있다.

- 비산 방지 처리가 되어 있어 충격으로 강화유리가 파손될 경우 유리 파편이 튀지 않도록 처리되어 안전하게 사용이 가능하다.

단점

- 가격이 2~5만 원으로 비싸다.

- 유리 가공이 어렵기 때문에 필름 원단을 구매해서 재단해서 판매하는 방식이 안 된다.

- 얇고 균일하게 유리를 가공하여 정확한 치수로 재단해야 돼서 유리 전문 가공 업체에서 제작이 가능하기 때문에 가격이 비싸다.

- 필름에 비해 두께가 두껍다. (강화유리 3~4mm)

- 유리로 만든 상품이라서 충격을 받으면 깨질 수 있다.

- 가격이 2~5만 원으로 비싸다.

애플에서 정품 인증 제품을 제조·판매 중인 맥컬리 코리아 관계자는 "보호필름과 강화유리는 사용자의 목적에 따라 다르다. 보호필름은 블루라이트, 사생활 보호 등 기능적인 필요가 있는 경우 사용하고 강화 유리는 스마트폰의 액정과 같은 터치감과 선명함을 원하는 사용자에게 적합하다"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광주 이노폴리스는 9월 6일부터 11일까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유럽 최대 가전쇼 'IFA 2019(국제가전박람회)'에 참가해 공동관을 운영하며, 혁신 기술을 보유한 광주 기업들의 글로벌 진출을 도왔다.
조이펀은 오는 9월 26일(목) 서울스마트시티센터에서 열리는 '2019 비즈니스 콘서트(SBA X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에 참가해 인공지능 퍼스널 트레이너 '조이 피트니스'를 소개할 예정이다.
가스센서 전문기업 ㈜이엘티센서(ELT Sensor, 대표 이인)는 9월11일(수)부터 13일(금)까지 3일간 일본 도쿄 빅사이트에서 개최하는 '2019 센서 엑스포 재팬(SENSOR EXPO JAPAN 2019)'
독일 오디오 브랜드 젠하이저가 지난 9월 6일부터 11일까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의 가전 전시회 'IFA 2019'에 참가해 다양한 신제품을 선보인다.
아남(Anam) 프리미엄 HDMI to DVI 골드메탈 케이블 'AH-D15, AH-D30' 제품 2종을 최근 선보였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