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보호필름 VS 강화유리 어떤 게 좋을까?

신명진 2017-12-2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스마트폰을 구입하면 액정보호필름부터 구매한다. 과연 액정 보호 필름을 꼭 붙여야 할까? 요즘 나오는 스마트폰들은 코닝사의 강화유리 '고릴라 글라스 5'를 장착하여 충격에 강하다.

하지만 파손과 스크래치는 사용 중에 언제든지 생길 수 있으며, 갤럭시S8, V30, 아이폰X와 같은 최신 스마트폰은 베젤(스마트폰 테두리와 액정 사이)이 줄어들어 충격에 의한 액정 교체 글을 심심치 않게 찾아볼 수 있다.

이전에는 액정보호필름을 주로 사용했다면 최근에는 강화유리를 사용하는 후기를 자주 볼 수 있다. 그래서 보호필름과 강화유리의 차이점을 알아보자.

보호필름

장점

- 가격이 천 원에서 만 원 미만으로 저렴하다.

- 두께가 얇다.

- 올레포빅 코팅이 되어 있어 지문 등 이물질을 쉽게 제거할 수 있다.

- 블루라이트 차단, 사생활 보호 기능 등 기능성 제품

단점

- 유리가 아닌 플라스틱을 가공해서 만든 거라 투명도가 떨어진다.

- 필름 코팅의 모스 경도가 2~3H로 약하다.

강화유리

장점

- 액정과 같은 유리 재질로 만든 제품으로 선명하다는 장점이 있다.

- 대부분 9H의 강도로 되어 있어 스크래치에 강하다.

- 올레포빅 코팅이 되어 있어 지문 등 이물질을 쉽게 제거할 수 있다.

- 비산 방지 처리가 되어 있어 충격으로 강화유리가 파손될 경우 유리 파편이 튀지 않도록 처리되어 안전하게 사용이 가능하다.

단점

- 가격이 2~5만 원으로 비싸다.

- 유리 가공이 어렵기 때문에 필름 원단을 구매해서 재단해서 판매하는 방식이 안 된다.

- 얇고 균일하게 유리를 가공하여 정확한 치수로 재단해야 돼서 유리 전문 가공 업체에서 제작이 가능하기 때문에 가격이 비싸다.

- 필름에 비해 두께가 두껍다. (강화유리 3~4mm)

- 유리로 만든 상품이라서 충격을 받으면 깨질 수 있다.

- 가격이 2~5만 원으로 비싸다.

애플에서 정품 인증 제품을 제조·판매 중인 맥컬리 코리아 관계자는 "보호필름과 강화유리는 사용자의 목적에 따라 다르다. 보호필름은 블루라이트, 사생활 보호 등 기능적인 필요가 있는 경우 사용하고 강화 유리는 스마트폰의 액정과 같은 터치감과 선명함을 원하는 사용자에게 적합하다"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이탈리아 생활공예품 전문기업 Lineasette는 8일(금)부터 12일(화)까지 독일에서 개최된 2019 프랑크푸르트 소비재 박람회 'AMBIENTE 2019'에서 단아한 스톤느낌을 잘 살려낸 세라믹소재의 생활공예품
54CELSIUS는 8일(금)부터 12일(화)까지 독일에서 개최된 2019 프랑크푸르트 소비재 박람회 'AMBIENTE 2019'에서 타는 동안 뼈로 변하는 애완동물 디자인의 캔들 "PYRO PET"을 선보였다.
IT 주변 액세서리 제조기업 엘라고(elago, 대표 앤드류 리)는 다가오는 신학기를 맞이해 5만원 이상 구매 시 '테라누보 텀블러'를 증정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페이퍼 샷(Paper shoot)은 8일(금)부터 12일(화)까지 독일에서 개최된 2019 프랑크푸르트 소비재 박람회 'AMBIENTE 2019'에서 다양한 소재로 꾸밀 수 있는 DIY디지털 카메라 "페이퍼 샷(Pa
OLBRISH는 8일(금)부터 12일(화)까지 독일에서 개최된 2019 프랑크푸르트 소비재 박람회 'AMBIENTE 2019'에서 기하학적 입체감을 모티브로 디자인해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베스트 오브 더 베스트"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