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보호필름 VS 강화유리 어떤 게 좋을까?

신명진 2017-12-2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스마트폰을 구입하면 액정보호필름부터 구매한다. 과연 액정 보호 필름을 꼭 붙여야 할까? 요즘 나오는 스마트폰들은 코닝사의 강화유리 '고릴라 글라스 5'를 장착하여 충격에 강하다.

하지만 파손과 스크래치는 사용 중에 언제든지 생길 수 있으며, 갤럭시S8, V30, 아이폰X와 같은 최신 스마트폰은 베젤(스마트폰 테두리와 액정 사이)이 줄어들어 충격에 의한 액정 교체 글을 심심치 않게 찾아볼 수 있다.

이전에는 액정보호필름을 주로 사용했다면 최근에는 강화유리를 사용하는 후기를 자주 볼 수 있다. 그래서 보호필름과 강화유리의 차이점을 알아보자.

보호필름

장점

- 가격이 천 원에서 만 원 미만으로 저렴하다.

- 두께가 얇다.

- 올레포빅 코팅이 되어 있어 지문 등 이물질을 쉽게 제거할 수 있다.

- 블루라이트 차단, 사생활 보호 기능 등 기능성 제품

단점

- 유리가 아닌 플라스틱을 가공해서 만든 거라 투명도가 떨어진다.

- 필름 코팅의 모스 경도가 2~3H로 약하다.

강화유리

장점

- 액정과 같은 유리 재질로 만든 제품으로 선명하다는 장점이 있다.

- 대부분 9H의 강도로 되어 있어 스크래치에 강하다.

- 올레포빅 코팅이 되어 있어 지문 등 이물질을 쉽게 제거할 수 있다.

- 비산 방지 처리가 되어 있어 충격으로 강화유리가 파손될 경우 유리 파편이 튀지 않도록 처리되어 안전하게 사용이 가능하다.

단점

- 가격이 2~5만 원으로 비싸다.

- 유리 가공이 어렵기 때문에 필름 원단을 구매해서 재단해서 판매하는 방식이 안 된다.

- 얇고 균일하게 유리를 가공하여 정확한 치수로 재단해야 돼서 유리 전문 가공 업체에서 제작이 가능하기 때문에 가격이 비싸다.

- 필름에 비해 두께가 두껍다. (강화유리 3~4mm)

- 유리로 만든 상품이라서 충격을 받으면 깨질 수 있다.

- 가격이 2~5만 원으로 비싸다.

애플에서 정품 인증 제품을 제조·판매 중인 맥컬리 코리아 관계자는 "보호필름과 강화유리는 사용자의 목적에 따라 다르다. 보호필름은 블루라이트, 사생활 보호 등 기능적인 필요가 있는 경우 사용하고 강화 유리는 스마트폰의 액정과 같은 터치감과 선명함을 원하는 사용자에게 적합하다"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화웨이는 7월 15일(수)부터 17일(금)까지 대구 EXCO 전시장에서 열리는 '제17회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에 참가해 AI 부스트 퓨전솔라 스마트 PV 솔루션을 소개할 예정이다.
선그로우는 7월 15일(수)부터 17일(금)까지 대구 EXCO 전시장에서 열리는 '제17회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에 참가해 한국 시장에 맞춘 종합적인 미래형 제품 포트폴리오를 선보일 예정이다.
솔라라이트는 7월 15일(수)부터 17일(금)까지 대구 EXCO 전시장에서 열리는 '제17회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에 참가해 Hybrid ESS를 전시할 예정이다.
파나소닉코리아(대표이사 쿠라마 타카시)가 새로운 L-마운트 호환 표준 줌 렌즈 루믹스(LUMIX) S 20-60mm F3.5-5.6 (이하 S-R2060)을 출시한다.
부천 역곡지구에 위치한 브랜딩생수 제작기업 청춘스토리(Youthstory, 대표 김민현)는 여성의류 브랜드 '제시뉴욕(jessinewyork)' 전국 100여개 매장에 브랜딩 생수를 공급했다고 10일 밝혔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