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엔카직영, 소비자가 중고차 팔 때 가장 중요한 포인트는?

최상운 2017-12-2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국내 중고차 매매 전문기업 SK엔카직영(총괄대표 박성철)이 중고차를 판매한 경험이 있는 성인남녀 313명을 대상으로 '내 차 팔기'를 주제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먼저, 내 차를 팔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분에 대한 질문에 전체 응답자의 57%가 '높은 가격'을 선택했다. 다음으로 '빠르고 신속한 처리'가 33%로 2위에 올랐으며 '친절한 서비스', '매입 전문 브랜드 인지도'가 각각 7%, 3%로 뒤를 이었다.

이는 지난 2015년 실시한 자체 설문조사에서 '빠르고 신속한 처리'가 38%로 1위, '높은 가격(29%)'이 2위를 차지한 것과 비교했을 때 가격에 대한 중요도가 30%p 가량 늘어난 결과다. '홈엔카 내차팔기' 서비스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몇 년 새 내 차의 가격을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는 방문 견적 서비스 및 관련 앱이 많아짐에 따라 소비자들이 내 차의 정확한 판매 가격에 대한 관심도 높아진 것으로 풀이된다.

다음으로 내 차의 판매시기를 묻는 질문에 '3~5년 운행 후'가 39%를 차지했다. 이어 '2~3년(20%)'과 '5~7년(17%)'이 근소한 차이로 뒤를 이었다.

이어 내 차를 팔 때 이용한 채널을 묻는 질문에는 '내 차 팔기 전문 서비스'로 견적을 의뢰하고 가격을 비교해 판다'고 응답한 비율이 48%를 차지했다. 뒤이어 '신차, 중고차 구매시 대차한다'는 응답이 21%를, '지인 및 동호회를 통해 직접 판다'는 18%를 차지하며 각각 2위, 3위에 올랐다.

일반적으로 새로운 차를 구매하는 동시에 타던 차를 넘기는 '대차' 방식을 선호하던 과거와 달리, 차를 사고파는 과정을 분리해 내 차의 판매 가격을 비교하거나 발품을 팔아 직접 파는 소비자가 많아진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다양한 채널을 이용해 내 차의 견적을 받아본 횟수는 2회(47%), 3회(28%), 1회(13%), 4회 이상(12%) 순으로, 소비자의 87%가 최소 2회 이상 견적을 비교해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SK엔카직영 최현석 직영사업부문장은 "중고차 시장에서 연말은 차를 사는 것보다 파는 소비자가 많은 시기로, 이번 설문조사를 통해 타던 차를 파는 방법과 고려사항에 대한 다양한 생각을 들어볼 수 있었다"라며 "최근에는 자동차와 관련한 보험이나 수리 이력 등 접근이 제한적이었던 정보에 대한 조회가 간편해졌고, 내 차를 팔 때도 가격 정보를 충분히 비교해 볼 수 있는 경로가 다양해진 만큼 향후 소비자들의 똑똑한 내 차 판매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콘티넨탈은 SUV 전용 프리미엄 타이어 '울트라 콘택트 UC6 SUV(UltraContact UC6 SUV)'를 국내에 공식 출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가 국군의 차량 정비기술 향상 및 군부대 내 정비기술 전문가 육성을 위해 교보재 기증과 함께 정비 교육을 실시하는 등 군의 정비기술 역량 강화 지원에 나선다.
볼보자동차코리아(대표 이윤모)가 지난 11일부터 12일까지 스웨덴 예테보리 토슬란다에 위치한 볼보자동차 본사에서 진행된 '2018 볼보 서비스 기술 경진 대회(VISTA: Volvo International Serv
렉서스 코리아가 18일 프리미엄 플래그십 가솔린 LS 500의 론칭을 기념하여 실시한 '제 3회 렉서스 아마추어 여성 장타대회'의 본선 경기를 성황리에 마쳤다.
지난 15일 페라리가 르망 24시 레이스를 기념하는 488피스타의 특별 모델 필로티 페라리(Piloti Ferrari)를 공개했다.
쿨샤는 6월 14일(목)부터 17일(일)까지 나흘간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