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2017년 글로벌 시장서 6백만 대 이상 차량 생산 돌파... 기록 경신

최상운 2018-01-04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폭스바겐은 2017년 한 해 동안 전 세계적으로 6백만 대 이상의 차량을 생산하며 연간 생산량 신기록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사상 최초의 연간 생산량 6백만 대 돌파는 폭스바겐 브랜드 역사 상 가장 많은 모델 라인업을 바탕으로 전 세계에서 고른 수요 증가세를 기록한 것이 주효했다. 특히, 골프, 파사트, 제타 등 전통적인 인기 모델들이 전 세계 시장에서 고른 인기를 얻으면서 생산량 신기록을 견인했다.

최대 생산량 달성을 이끈 모델은 골프, 파사트, 제타 등 전통적인 베스트셀러이었다. 여기에 최고 인기 SUV로 떠오르고 있는 티구안이 가세하면서 신기록 달성을 위한 기반을 마련했으며, 새롭게 출시된 아테온, 티-록, 신형 폴로 등이 가세하면서 사상 최초의 6백만 대 돌파가 가능했다.

현재 폭스바겐은 14개국 50여개 공장에서 차량을 생산하고 있다. 72년 전, 1세대 비틀의 생산이 시작된 이래로 1억 5천만대 이상의 폭스바겐 차량이 생산됐다. 현재 폭스바겐은 전 세계적으로 60개가 넘는 제품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다.

폭스바겐 브랜드는 미래 전략인 'TRANSFORM 2025+' 하에서 모델 라인업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017년 한 해에만 10개의 신모델이 출시됐으며, 향후 몇 년간 SUV 및 전기차 라인업이 완전히 새롭게 재편될 예정이다.

특히, SUV 부문에서는 2020년까지 총 19종의 모델 라인업을 구축해 전체 모델 라인업의 40%를 SUV로 채울 예정이다. 2020년 이후의 두 번째 단계에서는 완전히 새로운 전기차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한 순수 전기차 라인업을 완성해 폭스바겐의 미래를 책임질 I.D. 패밀리를 선보이게 된다. 전기차 공세의 선봉에는 I.D. 패밀리의 3총사인 I.D., I.D. 크로즈, I.D. 버즈가 서게 되며, 라인업 확장을 빠르게 진행해 2025년에는 1백만 대의 폭스바겐 전기차가 도로 위를 달리게 할 계획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가 2019 티볼리 광고영상 SNS 인증샷 이벤트를 실시하고 고객 참여 마케팅을 통한 신모델 알리기에 나선다.
현대차가 웨이레이와 상호협력을 위한 전략적 투자를 단행하고, 차량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 최첨단 비쥬얼 테크놀러지를 융합, 운전자에게 전혀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기 위한 첫 발을 내딛는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가 '2018 한국품질만족지수' 수입 자동차 애프터세일즈 서비스 부문에서 3년 연속 1위로 선정됐다.
전자지도 및 내비게이션 소프트웨어 전문기업 맵퍼스(대표이사 김명준)는 추석 연휴를 앞두고 아틀란 전자지도 정기 업데이트를 실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아우디 코리아(대표 세드릭 주흐넬)가 아우디가 브랜드 최초로 공개하는 양산형 순수 전기구동 모델인 '아우디 e-트론'을 9월 17일(현지 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월드 프리미어 행사 '더 차지 (The Charg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회장 박정호, 이하 KAIT)는 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