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2017년 글로벌 시장서 6백만 대 이상 차량 생산 돌파... 기록 경신

최상운 2018-01-04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폭스바겐은 2017년 한 해 동안 전 세계적으로 6백만 대 이상의 차량을 생산하며 연간 생산량 신기록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사상 최초의 연간 생산량 6백만 대 돌파는 폭스바겐 브랜드 역사 상 가장 많은 모델 라인업을 바탕으로 전 세계에서 고른 수요 증가세를 기록한 것이 주효했다. 특히, 골프, 파사트, 제타 등 전통적인 인기 모델들이 전 세계 시장에서 고른 인기를 얻으면서 생산량 신기록을 견인했다.

최대 생산량 달성을 이끈 모델은 골프, 파사트, 제타 등 전통적인 베스트셀러이었다. 여기에 최고 인기 SUV로 떠오르고 있는 티구안이 가세하면서 신기록 달성을 위한 기반을 마련했으며, 새롭게 출시된 아테온, 티-록, 신형 폴로 등이 가세하면서 사상 최초의 6백만 대 돌파가 가능했다.

현재 폭스바겐은 14개국 50여개 공장에서 차량을 생산하고 있다. 72년 전, 1세대 비틀의 생산이 시작된 이래로 1억 5천만대 이상의 폭스바겐 차량이 생산됐다. 현재 폭스바겐은 전 세계적으로 60개가 넘는 제품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다.

폭스바겐 브랜드는 미래 전략인 'TRANSFORM 2025+' 하에서 모델 라인업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017년 한 해에만 10개의 신모델이 출시됐으며, 향후 몇 년간 SUV 및 전기차 라인업이 완전히 새롭게 재편될 예정이다.

특히, SUV 부문에서는 2020년까지 총 19종의 모델 라인업을 구축해 전체 모델 라인업의 40%를 SUV로 채울 예정이다. 2020년 이후의 두 번째 단계에서는 완전히 새로운 전기차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한 순수 전기차 라인업을 완성해 폭스바겐의 미래를 책임질 I.D. 패밀리를 선보이게 된다. 전기차 공세의 선봉에는 I.D. 패밀리의 3총사인 I.D., I.D. 크로즈, I.D. 버즈가 서게 되며, 라인업 확장을 빠르게 진행해 2025년에는 1백만 대의 폭스바겐 전기차가 도로 위를 달리게 할 계획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프랑스의 프리미엄 자동차 브랜드DS 오토모빌(이하 DS)이 플래그십 SUV 모델 'DS 7 크로스백(DS 7 CROSSBACK)'과 함께 다음 달 8일 국내에 상륙한다.
현대자동차는 13일(미국 현지시간 기준) 미국의 자동차 전문 미디어 '워즈오토(WardsAuto)'가 선정하는 '2019 세계 10대 엔진(2019 Wards 10 Best Engines)'에 ▲넥쏘의 수소전기 파워
렉서스 코리아는 렉서스 창원 전시장 및 서비스 센터를 확장 이전한다고 14일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가 지난 11월 국내 최초로 공개된 5세대 C-클래스의 부분변경 모델인 '더 뉴 C 220 d 아방가르드(AVANTGARDE)' 모델을 선보였다.
폭스바겐코리아(사장 슈테판 크랍)의 모바일 차량관리 앱, '마이 폭스바겐(My Volkswagen)'과 공식 인증중고차 홈페이지‚ 'VW Approved'가 각각 '스마트앱 어워드 코리아 2018' 정보관리 부문 및
늘 그렇게 주장했습니다만 CES는 지상 최고의 현장 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