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디트로이트 모터쇼서 공개 앞둔 '올 뉴 K3 렌더링' 이미지 공개

편집팀 2018-01-1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기아자동차(주)는 11일 '올 뉴 K3'의 렌더링 이미지를 최초로 공개했다.

렌더링을 통해 첫 선을 보인 올 뉴 K3는 2012년 출시 후 6년 만에 선보이는 2세대 풀 체인지 모델로 기존 K3의 다이내믹한 디자인 콘셉트에 볼륨감과 고급감을 더해 업스케일 다이내믹 세단 이미지를 완성했다.

올 뉴 K3의 전면부는 기아차의 상징인 호랑이코 형상 그릴, X자 형태로 교차된 주간주행등(X-Cross LED DRL), Full LED 헤드램프를 적용해 스타일리시한 이미지를 강조했다. 또한 롱후드 스타일을 기반으로 볼륨감을 더했으며, 범퍼 하단에는 대형 인테이크 그릴과 수평형 방향지시등이 포함된 에어커튼을 배치해 역동적인 이미지를 구현했다.

측면부는 한층 길어진 후드를 기반으로 루프를 지나 트렁크까지 매끈하게 이어지는 쿠페형 루프라인을 통해 다이내믹 이미지를 강조했으며, 볼륨감을 강조한 면 처리로 세련미를 더했다.

아울러 올 뉴 K3의 후면부는 화살모양을 형상화한 리어램프(Arrow-line LED 리어콤비램프)와 트렁크 가니쉬 적용을 통해 와이드한 이미지를 구현했다. 또한 볼륨감을 강화한 리어 범퍼, 전면부와 동일한 수평형 방향지시등 적용을 통해 역동적인 이미지를 강화했다.

올 뉴 K3의 실내공간은 수평으로 뻗은 크롬 가니쉬를 적용한 센터패시아, 플로팅 타입의 내비게이션, 원형 사이드 에어벤트를 통해 스타일리시함을 강조했다. 또한 운전자의 사용성을 고려한 2단 콘솔 트레이, 조작이 용이한 버튼 레이아웃 등 편의성과 실용성을 향상시켰다.

기아차 관계자는 "K시리즈의 DNA를 계승해 고객들의 많은 사랑을 받아 온 K3의 디자인이 한단계 업그레이드 됐다"라며 "볼륨감을 강조한 외관 디자인과 실용성을 더한 내장 디자인으로 무장한 올 뉴 K3가 준중형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K3는 2012년 출시 이후 글로벌 시장에서 현재까지 총 200만대가 판매된 기아차의 대표 모델이다. 기아차는 올 뉴 K3를 오는 1월 15일(현지시간)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전 세계 최초로 공개할 예정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프랑스의 프리미엄 자동차 브랜드DS 오토모빌(이하 DS)이 플래그십 SUV 모델 'DS 7 크로스백(DS 7 CROSSBACK)'과 함께 다음 달 8일 국내에 상륙한다.
현대자동차는 13일(미국 현지시간 기준) 미국의 자동차 전문 미디어 '워즈오토(WardsAuto)'가 선정하는 '2019 세계 10대 엔진(2019 Wards 10 Best Engines)'에 ▲넥쏘의 수소전기 파워
렉서스 코리아는 렉서스 창원 전시장 및 서비스 센터를 확장 이전한다고 14일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가 지난 11월 국내 최초로 공개된 5세대 C-클래스의 부분변경 모델인 '더 뉴 C 220 d 아방가르드(AVANTGARDE)' 모델을 선보였다.
폭스바겐코리아(사장 슈테판 크랍)의 모바일 차량관리 앱, '마이 폭스바겐(My Volkswagen)'과 공식 인증중고차 홈페이지‚ 'VW Approved'가 각각 '스마트앱 어워드 코리아 2018' 정보관리 부문 및
늘 그렇게 주장했습니다만 CES는 지상 최고의 현장 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