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그룹 코리아, 겨울철 안전 운행 위해 '윈터 드라이빙 프로그램' 운영

최상운 2018-01-1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BMW 그룹 코리아(대표 김효준)는 영종도 BMW 드라이빙 센터에서 지난 1월 13일부터 2월 18일까지(기상상황에 따라 변동가능) 겨울철 안전한 눈길 주행을 위한 '스노우 베이직(Snow basic)'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겨울철 안전 운전 교육 및 다이내믹한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만끽하기 위해 준비된 이번 프로그램은 총 120분으로 구성된다. 먼저 참가자는 20분 동안 안전 이론 교육을 가진 뒤, 60분간 눈길로 세팅된 다목적 코스(Multiple Course)에서 일반 타이어와 겨울용 타이어를 장착한 차량의 가속 및 제동 성능을 직접 비교 체험한다. 또한 BMW 사륜구동 시스템인 xDrive 성능 체험 등 안전한 겨울철 드라이빙 방법을 교육 받는다.

이어서 눈으로 다져진 원선회 코스(Circular Course)에서는 30분에 걸쳐 차량의 자세제어장치인 'DSC(Dynamic Stability Control)' 시스템을 완전히 제한한 'DSC OFF' 모드에서 다이내믹한 눈길 주행을 경험하고, 최종 브리핑의 시간으로 마무리된다.

눈 위에서의 짜릿한 드라이빙을 경험할 수 있는 '스노우 베이직' 프로그램은 운영 기간 동안 매주 화요일에서 일요일(매주 월요일, 설 연휴 휴관)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되며, 1일 기준 총 4회 진행으로 회차당 최대 6인까지 참여 가능하다. 교육 참여는 BMW 330i M 스포츠 패키지나 MINI JCW 모델 중 선택이 가능하며, 프로그램 참가비는 12만 원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아우디 코리아 (대표 세드릭 주흐넬)는 아우디의 109년 모터스포츠 역사를 보여주는 '아우디 모터스포츠 사진전'을 카카오와 함께 포털 사이트 '다음'의 자동차 섹션을 통해 개최한다고 밝혔다.
혼다 오딧세이, HR-V, 어코드, Fit, 릿지라인 등 5개 차량이 미국 자동차 전문 평가기관인 켈리블루북의 '2018 최고의 잔존가치 어워드(2018 Resale Value Awards)'를 수상하여 뛰어난 제품
토요타 가주 레이싱(TOYOTA GAZOO Racing)은 오는 5월 12일, 13일 독일에서 열리는 제46회 뉘르부르크링 24시간 내구 레이스(정식명칭 ADAC Zurich 24h-Rennen, 이하 뉘르24시간
포드는 13일(현지 시간) 개막한 '2018 북미국제오토쇼(NAIAS)'에서 스페셜 모델 포드 머스탱 불릿(Bullitt)과 더불어, 2019 올-뉴 포드 레인저(Ranger), 올-뉴 포드 엣지 ST(Edge ST
닛산이 2018 북미 국제오토쇼(North American International Auto Show)에서 세계 최초로 크로스모션(Xmotion) 컨셉트 카를 공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