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자동차 '더 뉴 XC60', 유로앤캡서 2017년 가장 안전한 차로 선정

최상운 2018-01-1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볼보자동차가 2017년 선보인 자사의 베스트셀링 모델인 '더 뉴 XC60'이 유로앤캡(EURO NCAP: New Car Assessment Programme)에서 2017년 가장 안전한 차에 선정됐다.

더 뉴 XC60은 종합 순위(Overall Rating)에서 가장 안전한 신차로 이름을 올린 것은 물론, 대형 오프로더(Large Off-roader) 안전 평가 부문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XC60이 유로앤캡이 안정성 테스트를 하는 네 가지 항목 중에 '성인 탑승자(Adult Occupant)' 보호 부문에서 만점에 가까운 98%를 획득한 데 이어, '안전보조장치(Safety Assist)' 부문에서도 95%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안전보조장치 부문에서는 대형 오프로더 부문 2위를 차지한 경쟁모델 대비 20%포인트 만큼 높은 점수를 받아 눈길을 끈다.

국내 시장에 지난 해 9월 말 출시된 더 뉴 XC60은 운전자의 안전한 운행을 돕는 것은 물론 탑승객과 도로 위의 보행자 및 자전거 운행자를 보호하는 다양한 최신 안전 장치를 대거 적용했다. 특히, XC60을 통해 볼보자동차 최초로 조향 지원(Steering Support)를 통한 충돌 회피 지원 기능 3가지를 선보였다. 충돌 회피 지원 기능은 의도치 않은 차선 이탈 상황에서 계기판의 메시지를 통해 운전자에게 충돌회피지원 기능이 개입했음을 알려주는 동시에 자동으로 스티어링 휠을 조향해 충돌 위험을 줄이는 기술이다.

볼보자동차 안전 센터(Volvo Cars Safety Centre) 수석 부사장 말린 에크홀름(Malin Ekholm)은 "볼보자동차는 2020년까지 볼보자동차의 탑승객이 자동차 사고로 사망 또는 중상을 당하지 않도록 하겠다는 비전을 가지고 있다"면서, "XC60에 적용된 진일보한 안전기술이 이러한 비전의 실현을 향한 볼보자동차의 끊임없는 노력을 보여주는 단적인 예"라고 말했다.

한편, XC60 외에도 볼보자동차의 플래그십 세단과 왜건인 S90과 V90 또한 높은 점수를 획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2개 모델 모두 성인 탑승객 안전 부문에서는 95%, 안전보조장치 부문에서는 93%를 얻어 종합 순위에 공동 3위로 이름을 올렸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아우디 코리아 (대표 세드릭 주흐넬)는 아우디의 109년 모터스포츠 역사를 보여주는 '아우디 모터스포츠 사진전'을 카카오와 함께 포털 사이트 '다음'의 자동차 섹션을 통해 개최한다고 밝혔다.
혼다 오딧세이, HR-V, 어코드, Fit, 릿지라인 등 5개 차량이 미국 자동차 전문 평가기관인 켈리블루북의 '2018 최고의 잔존가치 어워드(2018 Resale Value Awards)'를 수상하여 뛰어난 제품
토요타 가주 레이싱(TOYOTA GAZOO Racing)은 오는 5월 12일, 13일 독일에서 열리는 제46회 뉘르부르크링 24시간 내구 레이스(정식명칭 ADAC Zurich 24h-Rennen, 이하 뉘르24시간
포드는 13일(현지 시간) 개막한 '2018 북미국제오토쇼(NAIAS)'에서 스페셜 모델 포드 머스탱 불릿(Bullitt)과 더불어, 2019 올-뉴 포드 레인저(Ranger), 올-뉴 포드 엣지 ST(Edge ST
닛산이 2018 북미 국제오토쇼(North American International Auto Show)에서 세계 최초로 크로스모션(Xmotion) 컨셉트 카를 공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