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동남아 최대 카-헤일링 업체 '그랩'에 전략 투자

최상운 2018-01-1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현대차는 그랩에 상호 협력을 위한 전략적 투자를 통해 동남아시아 모빌리티 서비스 시장에 진출하는 교두보를 마련한다고 11일 밝혔다.

'동남아시아판 우버'로 불리는 그랩은 2012년 설립, 현재 동남아시아 차량 호출(카 헤일링) 서비스 시장의 75%를 점유하고 있는 회사다.

동남아 8개국 168개 도시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등록 운전자 수 230만명, 일 평균 3백5십만 건 운행을 기록할 정도로 이 분야 경쟁력을 입증하고 있다.

현대차는 그랩에 대한 투자를 계기로 그랩의 비즈니스 플랫폼과 연계한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여 동남아 모빌리티 시장 내 입지를 다진다는 계획이다.

더 나아가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 개발 역량 및 기술을 내재화 함으로써 그룹의 새로운 성장 동력을 모색하고 치열한 경쟁이 펼쳐지고 있는 혁신 비즈니스에서 강력한 영향력을 발휘하는 발판을 마련한다.

이번 투자를 시작으로 현대차는 그랩 측과 앞으로의 협력 방안에 대해 지속 논의한다.

양사의 협력 논의는 싱가포르 및 동남아 지역 카 헤일링 서비스에 현대차 공급 확대 및 공동 마케팅을 비롯 아이오닉EV 등 친환경차를 활용한 차별화된 신규 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 개발 검토를 포함한다.

친환경차를 활용한 카 헤일링 서비스는 최근 동남아시아 국가들이 관심을 가지고 추진하고 있는 친환경 정책 등과 맞물려 현대차의 브랜드 이미지 제고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양사는 공동 프로젝트 수행을 통해 차량, 이용자, 주행 여건 등 각종 정보를 취합, 향후 개선된 서비스와 사양을 개발하는데 활용할 계획이다.

이번 그랩 투자는 그룹의 미래 혁신 기술 분야에 대한 통합적 대응체계 구축을 위해 2017년 상반기 설립된 전략기술본부가 담당했다.

현대차그룹 전략기술본부장 지영조 부사장은 "동남아시아 시장에서 축적된 그랩의 서비스 경쟁력과 현대자동차의 친환경차 기술 경쟁력이 결합돼 모빌리티 서비스에 혁신을 불러오게 될 것"이라며 "세계적인 기술력을 보유한 모빌리티 서비스 업체들과 지속적인 협력을 모색해 전세계 공유경제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랩 안토니 탄(Anthony Tan) CEO는 "그랩의 글로벌 협업 네트워크에 현대차가 함께 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현대차를 비롯한 강력한 파트너들과의 신규 모빌리티 서비스 분야 협업을 통해 그랩은 한 단계 더 성장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지난 9일 출시한 쌍용차의 렉스턴 스포츠 모델이 보름 동안 5,500대 이상을 기록하며 G4 렉스턴에 이어 연타석 홈런을 쳤다.
캐딜락(Cadillac)이 19일, 캐딜락 삼성전시장에서 신년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2017년 실적과 함께 올해 비즈니스 전략 및 계획을 발표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가 미래 모빌리티 구현을 위한 메르세데스-벤츠의 새로운 전기차 브랜드인 'EQ'를 국내에 첫 선을 보였다.
파인디지털(대표 김용훈)이 전/후방 Full HD화질에 ADAS기능을 적용한 국민 고급 FHD/FHD 블랙박스 파인뷰 LX1000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쉐보레 볼트EV(Bolt EV)가 지난 17일 사전계약 개시 3시간 만에 올해 도입물량에 대한 계약이 완료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