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중국 기업공익 발전지수 1위 달성

최상운 2018-01-2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현대차그룹은 20일(토) 발표한 중국사회과학원의 기업공익발전지수 평가에서 중국 내 전체 기업 중 1위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중국사회과학원은 기업의 사회적책임이행과 사회공헌활동을 평가하는 중국의  가장 권위있는 기업사회책임분야 평가기관으로 매년 총 300개의 중국 내 국유기업, 민영기업, 외자기업을 평가해 그 점수와 순위를 공개한다.

현대차그룹은 한·중 대표 경제협력기업으로서 중국 내 사회문제 해결에 지속적으로 참여한 공로를 높이 인정받아 전체 순위 1위에 오르는 쾌거를 달성했다.

이번 평가는 '기업공익발전지수'가 처음 시행된 2014년이래 외자기업이 중국 국유기업과 민영기업을 제치고 가장 높은 평가를 받은 첫 사례다.

현대차그룹은 2014년부터 매년 자동차기업 중 1위를 차지했으며, 전체 기업 순위는 2014년 17위에서 2015년 5위, 2016년 3위로 비약적으로 상승해 마침내 2017년 평가에서는 1위에 오르는 쾌거를 달성했다.

현대차그룹은 내몽고 사막화 방지사업인 현대그린존 사업과 재해 및 빈곤지역 주택 재건사업인 기아가원 사업을 각각 10년, 9년 장기간 운영하고 있으며, 교통안전 의식 제고를 위한 기아 키즈오토파크, 중국 세계문화유산 보호활동, 부모가 외지로 나가 사회적 관심이 필요한 농촌 유수(留守)아동 보호활동 등 다양한 분야의 사회공헌사업을 꾸준히 추가하고 있다.

특히, 현대차그룹의 대표적 사회공헌 사업인 내몽고 사막화 방지사업의 경우, 기후 변화 등의 영향으로 사막화된 지역에 현지 환경에 적합한 토종 식물을 파종해 녹지화한 공로를 인정받아 중국사회과학원이 선정하는 'BEST 50 공익 브랜드'에서 2015년 평가부터 3년 연속 3위에 올랐다.

이 밖에도 현대차그룹은 현대차그룹에서 시행하는 주요 사회공헌활동에 한·중 대학생, 임직원, 고객, 딜러 등으로 구성된 봉사단을 파견해 해당 사회 문제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참여를 증대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중국 사회과학원 CSR연구센터 종홍우(钟宏武)주임은 "현대차그룹은 공익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과 특색 있는 활동으로 다른 기업들에게 모범이 되고 있다"며 "특히 오랜 기간 진행해온 내몽고 사막화 방지 사업의 결과가 뛰어나고 임직원과 고객, 딜러가 함께 참여하는 봉사활동도 특별한 사례"라고 평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국내 자동차 유통 플랫폼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이 2015년 이후부터 2018년까지 역대 '올해의 차' 수상 모델의 잔존가치를 조사했다. 조사 대상 8종의 수상 차량 중 5종의 차량은 동급 모델보다 잔존가치가 높
BMW 그룹 코리아의 모터사이클 부문인 BMW 모토라드가 뛰어난 승차감과 역동적인 주행 성능을 갖춘 중형 스쿠터 뉴 C 400 GT를 국내 공식 출시한다고 밝혔다.
메르세데스-AMG 페트로나스 모터스포츠팀(Mercedes-AMG Petronas Motorsport)이 새로운 포뮬러원(Formula One, F1) 머신, 메르세데스-AMG F1 W10 EQ Power+를 영국 실
제네시스 브랜드가 타이틀 스폰서로 후원하는 PGA투어 토너먼트 대회 '2019 제네시스 오픈(2019 Genesis Open)'이 美 캘리포니아주 소재 리비에라 컨트리클럽(Riviera Country Club, Pa
푸조(PEUGEOT)의 공식 수입원인 한불모터스㈜(대표이사 송승철)가 오는 2월 16일부터 17일까지 '푸조 SUV 데이 전국 시승 행사'를 실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