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3세대 수소전기버스에 첨단안전장치 'DSW' 적용

최상운 2018-01-24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현대자동차㈜가 내달 열리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및 동계패럴림픽후원차량인 3세대 수소전기버스에 최첨단 안전기술 '운전자 상태 경고 시스템(DSW)'을 적용한다.

'운전자 상태 경고 시스템(Driver State Warning, 이하 DSW)'은 첨단 기술을 통해 운전자의 얼굴을 실시간 모니터링함으로써 운전 부주의 상황을 판단하고 차량이 운전자에게 직접 경고까지 하는 시스템이다.

최근 졸음운전 등 운전자 부주의로 인한 사고가 빈발하고, 버스 등 대형 상용차량으로 인한 사고가 심각한 사회적 이슈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DSW 적용이 향후 상용차 안전 주행에 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국내 최초로 현대자동차가 상용차량에 도입한 최첨단 안전기술 DSW는 운전석 앞 계기판 상단에 장착된 카메라와 경고 장치를 기반으로 작동된다.

차량은 카메라를 통해 운전자의 얼굴에서 파악할 수 있는 정보인 '눈 깜빡임', '하품', '눈 감음' 등의 횟수와 시간을 인식하고, 이를 바탕으로 운전자의 피로도와 졸음운전 여부를 판단해 경고 메시지를 보낸다.

또한 운전자가 일정 시간 동안 전방을 제대로 주시하지 않고 운전을 할 경우, 경고를 하는 '전방주시 태만 경고' 기능도 탑재돼 안전성을 더욱 강화했다.

운전자의 상태에 따라 상황에 맞는 경고 메시지가 계기판에 표시되며, 경고음도 함께 울린다.

뿐만 아니라 현대자동차는 DSW 기능을 웨어러블 기기(스마트워치 등)와 연동함으로써 진동 등 운전자에게 효과적으로 경고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도록 했다.

현대자동차는 DSW를 탑재한 3세대 수소전기버스를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동안 시내버스(4대)로 제공해 안전하고 성공적인 올림픽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와 함께 수소전기버스 탑승을 위해 최신 기술이 적용된 정류장을 강릉역과 올림픽공원 남문 등 2곳에 설치할 예정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르노(Renault)의 소형차, '클리오(CLIO)'의 고객 시승이 전국 르노삼성자동차 판매 전시장에서 시작됐다.
지난 23일 슈퍼카 브랜드 페라리가 새로운 '페라리 SP38'을 공개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가 '메르세데스-AMG 프로젝트 원(Mercedes-AMG Project ONE)'을 25일부터 오는 29일까지 스타필드 하남 1층에 전시한다.
현대자동차㈜는 국제축구연맹(이하 FIFA)과 협업을 통해 현대 모터스튜디오 모스크바에서FIFA 월드컵 역사상 최고 소장품 및 전 세계 축구팬들의 응원 문화 전시회 'FIFA World Football Museum P
현대자동차㈜가 고객들에게 벨로스터 3박 4일 시승과 2018 부산국제모터쇼 관람을 동시에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벨로스터와 함께하는 부산모터쇼' 렌탈 이벤트를 실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