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인이 친구 되는 o2o 외국인 친구 매칭 플랫폼 '트리프렌드'

이은실 2018-01-2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트리프렌드는 경기콘텐츠진흥원에서 운영하는 부천클러스터 운영센터 'G-START E 글로벌 진출' 참가 기업으로 외국인 친구 매칭 플랫폼 애플리케이션을 운영 중이며 해외 진출도 계획하고 있다.

오프라인 외국인친구 매칭 플랫폼 트리프렌드는 Trip+Friend'의 합성어로 2016년 11월 8일 창업한 스타트업이다. '현지인과 놀자'라는 슬로건 아래 현지인과 외국인 방문자를 오프라인에서 만날 수 있도록 돕는 일을 한다. 현재 안드로이드 앱을 통해 모바일 o2o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유저들은 트리프렌드 모바일 앱을 통해 자신과 공통 관심사를 가진 외국인 친구를 검색해 매칭 후 오프라인에서 직접 만나 어울릴 수 있다.

트리프렌드는 3가지 가치를 전달한다. 첫 번째는 신뢰할 수 있는 상대방을 소개하는 것으로 고객은 서로 주고받은 정보를 통해 상대방을 파악하고 매칭을 확정할 수 있다. 두 번째는 다양성이다. 대-중-소의 공통 관심사 기능을 통해, 고객들은 다양한 활동을 즐길 수 있다. 마지막은 서비스 안정성이다. GPS 기반 보증금 제도를 통해 고객들은 실제로 오프라인에서 상대방을 만날 때까지 기능적으로 보장을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이다.

트리프렌드는 현재에 만족하지 않고 시스템 업그레이드 및 글로벌 시장 진출의 꿈을 키우고 있다는 소식이다. 관계자는 "향후 IOS, 웹 버전을 론칭하고 서비스를 확장할 계획이다"며 "시스템을 강화해 글로벌 시장에도 적극적으로 진출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어, "홍콩 전시회에 참가한 이후 캐나다와 동남아를 필두로 본격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며 "로컬라이징 후 적극적으로 론칭하고 홍보 마케팅 진행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한편, 트리프렌드는 전 세계 모든 사람들이 친구가 돼 자유롭게 함께 어울리는 세상을 만드는 것을 지향하고 있다. 신체적, 혹은 사회적으로 불편함을 겪는 사람도 얼마든지 새로운 친구를 사귈 수 있는 글로벌 네트워킹 플랫폼으로서의 활약이 기대된다. 향후 개인과 개인을 잇는 다리의 역할에 그치지 않고 단체 모임 플랫폼, 종합 컨시어지 플랫폼으로 확장 가능성이 높아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 설명: 'CES 2018'서 인터뷰를 진행한 '트리프렌드')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인포앤(대표 하지웅)은 4월 21일(수)부터 23일(금)까지 코엑스(COEX) A, C홀에서 열린 2021 월드IT쇼(World IT Show 2021, 이하 WIS 2021)에 참가해 3D 자동화 형상 측정 시스템
씨투놀로지(C2nology, 대표 김동훈)는 4월 21일(수)부터 23일(금)까지 코엑스(COEX) A, C홀에서 열린 2021 월드IT쇼(World IT Show 2021, 이하 WIS 2021)에 참가해 플랜테리
에이펄스테크롤리지(대표 김남중)은 4월 21일(수)부터 23일(금)까지 코엑스(COEX) A, C홀에서 열린 2021 월드IT쇼(World IT Show 2021, 이하 WIS 2021)에 참가해 모바일과 연동
에팬(대표 임흥준)은 4월 21일(수)부터 23일(금)까지 코엑스(COEX) A, C홀에서 열린 2021 월드IT쇼(World IT Show 2021, 이하 WIS 2021)에 참가해 '스마트 미니 키오스크 판도라
국내 IT 최대 전시회 2021 월드IT쇼(World IT Show 2021)가 철저한 K-방역 시스템을 앞세워 참가 업체 및 참관객의 안전을 책임졌다.
2020년 국내 시장에 혜성처럼 등장한 '스코브 안데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