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지스톤, 2018 평창 올림픽 지원 준비 마쳐... '블리작' 겨울 타이어 공급

최상운 2018-01-2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브리지스톤(Bridgestone)이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지원 준비를 마쳤다.

월드와이드 올림픽 파트너社로 첫 동계 올림픽을 지원하는 브리지스톤은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차량에 겨울용 타이어를 제공하고 평창에서 경기를 펼치게 될 올림픽 및 패럴림픽 참가 선수들을 지원한다. 이와 함께, 브리지스톤은 올림픽 가치와 유산이 세대를 넘어 지속될 수 있도록 2018 평창 교육프로그램 파트너십을 체결, 국내에서 마케팅 활동을 통해 올림픽 방문객 및 팬들과 "너의 꿈을 쫓아라(Chase your Dream)"는 올림픽 핵심 메시지를 전파할 예정이다.

아사히코 니시야마(Asahiko Nishiyama) 브리지스톤 부사장은, "2018 평창 동계 올림픽을 준비하면서, 올림픽 운동(the Olympic Movement) 및 전세계 최고 선수들과 사람들이 움직이고, 생활하고, 일하고 노는 방식을 개선시키기 위한 브리지스톤의 노력을 보여줄 수 있게 돼 자랑스럽다"며, "이번 대회는 브리지스톤 브랜드를 국제무대에서 한층 더 강화 시켜줄 자리가 될 것이다. 브리지스톤의 고성능 제품, 서비스 및 한국 내 사업 성장에 대해 보여줄 수 있어 기쁘며, 전세계 14만 3,000명 브리지스톤 직원들이 끝까지 자신의 꿈을 쫓을 수 있도록 힘을 실어주는 메시지를 공유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브리지스톤은 '블리작(Blizzak)' 겨울용 타이어를 모든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공식 차량에 공급할 예정이다. 발포 고무를 사용한 브리지스톤 '블리작' 겨울용 타이어는 온도가 떨어져도 유연함을 유지하고 눈길, 빙판길 그리고 눈이 녹은 길에서도 우수한 마찰력을 제공, 올림픽 관계 차량들이 안전하게 목적지까지 갈 수 있도록 도와줄 예정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현대자동차가 주관하는 원메이크 레이스인 현대 아반떼컵 마스터즈 레이스가 오는 21일, 22일 양일간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3, 4라운드 일정을 '더블라운드'로 치른다.
한국지엠주식회사(이하 한국지엠)은 20일, 부평공장의 글로벌 소형 SUV 생산을 확대하고자 총 5천만 달러 규모의 신규 투자를 집행하고 연간 7만 5천대까지 내수 및 수출 물량을 추가 생산하게 된다고 발표했다.
BMW 그룹 코리아(회장 김효준)가 한시적 개별소비세 인하분을 적용한 BMW, MINI, BMW 모토라드 전 라인업의 모델 가격을 공개했다.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는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맞아 오는 25일(수)부터 전국 서비스 거점에서 '하계 특별 무상 점검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20일 밝혔다.
지프(Jeep)는 서울의 주요 수입 자동차 전시장 지역 중 하나인 서초구 방배동에 지프 전용 전시장인 서초 전시장을 새롭게 오픈한다고 밝혔다.
튼튼영어는 7월 12일(목)에서 15일(일)까지 코엑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