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프 브랜드, 지프 전용 '강서 전시장' 확장 이전 오픈

최상운 2018-01-3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지프 브랜드는 기존의 강서 전시장을 확장 이전하여 1월 31일 서울 염창동에 지프 전용 강서 전시장을 새롭게 오픈한다고 밝혔다.

새롭게 오픈한 강서 전시장은 서울 서부 지역 딜러사인 프리마 모터스가 운영하며 국내에 처음 선보이는 지프 전용 전시장이다.

지프 전용 강서 전시장은 7대 이상 전시 가능한 연면적 530 m² 규모로 다양한 지프 모델들과 라이프스타일을 체험할 수 있다. 또한, 지프의 아이콘인 랭글러(Wrangler) 존이 별도로 마련되어 지프 브랜드만의 오프로드의 감성을 느낄 수 있다. 이 외에도 스타일리시하고 세련된 인테리어의 고객 라운지와 딜리버리 존 등 다양한 편의 시설이 마련되어 있다.

지프 강서 전시장은 확장 이전 오픈을 기념하여 오는 2월 3일부터 방문 고객들을 대상으로 시승 및 체험 행사를 개최한다. 방문 고객들은 다양한 브랜드의 감성을 체험할 수 있는 기념품을 직접 제작, 착용하는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전시장 1층에는 한국 전쟁에서 여러 임무를 수행했던 지프의 전신인 윌리스(Willys) 모델이 고객들을 맞이할 예정이다. 또, 방문 고객들에게 발렛 파킹 및 케이터링 서비스가 제공될 예정이다.

한편, 지프 브랜드는 지프 전용 강서 전시장 확장 이전 오픈으로 전국에 18개 전시장과 18개 서비스센터로 구성된 네트워크를 갖추게 되었으며 앞으로도 고객의 니즈를 반영하여 지속적으로 네트워크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6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대수가 5월 2만 3,272대 보다 17.5% 증가, 2019년 6월 1만 9,386대 보다 41.1% 증가한 2만 7,350대로 집계됐으며 2020년 상반기
국내 최장수 모터스포츠 대회 코리아스피드레이싱(KSR)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3개월간 연기했던 대회의 개막전을 개최한다.
쌍용자동차가 11번가와 협력, 리미티드 에디션을 비롯한 티볼리 전 모델을 비대면(untact) 구매할 수 있는 맞춤형 구매혜택을 제공한다.
시트로엥이 현지시각 지난 달 30일, 해치백과 SUV를 새롭게 해석한 크로스오버 '뉴 C4'와 전기차 버전인 '뉴 ë-C4(뉴 이씨포)'를 온라인 론칭행사를 통해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폭스바겐코리아의 베스트셀링 SUV 티구안이 지난 6월 총 1,200대 이상을 판매하면서 수입 SUV 모델 중 최초로 누적 판매 5만 대를 돌파했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