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공식 인증 중고차 '대구 전시장' 오픈

최상운 2018-02-0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폭스바겐 공식딜러 지엔비오토모빌(대표: 김성준)은 대구 달서구에 대구 지역 인증 중고차 사업부인 폭스바겐 공식 인증 중고차(VW Approved) 대구 전시장을 새롭게 오픈한다고 밝혔다.

지엔비오토모빌은 폭스바겐 공식 인증 중고차 프로그램(VW Approved)을 통해, 한국에 공식 수입한 차량 중 5년 이내, 주행거리 10만km 이하 차량 중 총 88가지 품질 기준을 통과한 차량만을 매입해 판매할 예정이다.

폭스바겐의 공식 인증 중고차 차량 매물은 온라인 쇼룸을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각 딜러사가 운영하는 오프라인 전시장에서 구입할 수 있다. 기존에는 마이스터모터스, 클라쎄오토, 유카로오토모빌, 지이오하우스에서 폭스바겐 공식 인증 중고차(VW Approved) 오프라인 전시장을 각각 운영해 왔으며, 지엔비오토모빌이 대구 전시장을 오픈하면서 폭스바겐코리아의 총 5개 딜러사가 5개 공식 인증 중고차 전시장을 운영하게 된다.

지엔비오토모빌이 운영하는 폭스바겐 공식 인증 중고차 대구 전시장은 연면적 530㎡ 규모로, 총 45대의 차량을 전시할 수 있다. 또한 남대구 IC에 인접해 있어 대구 지역 고객뿐 아니라 인근 경북 지역 고객에게도 한층 향상된 접근성을 제공할 예정이다.

지엔비오토모빌 김성준 대표는 "지엔비오토모빌은 폭스바겐 공식 인증 중고차 대구 전시장을 새롭게 오픈하며 VW Approved 프로그램을 통해 엄선된 차량들만을 판매할 예정"이라며 "이를 통해 폭스바겐 고객들의 중고차 가격을 안정화하고, 구매 고객들에게는 신뢰할 수 있는 폭스바겐 중고차를 제공하며 고객 신뢰를 만들어 가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지엔비오토모빌은 지난 2009년 대구전시장을 시작으로 폭스바겐의 대구/경북 지역 판매 및 서비스를 해온 공식 딜러사이다. 현재 3개의 전시장(대구, 남대구, 포항)을 운영하고 있으며, 대구 두산 서비스센터를 포함하여 총 4개의 서비스센터(이현, 두산, 남대구, 포항)를 운영하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는 해운대 전시장을 부산 지역 최초의 디지털 쇼룸으로 리뉴얼 오픈했다고 밝혔다.
폭스바겐코리아는 공식 인증 중고차(VW Approved) 홈페이지를 오픈한다고 22일 밝혔다.
헬스케어 전문 브랜드 밸런스온은 지난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헌정기념관에서 진행된 '2018 대한민국 명가명품 대상'에서 헬스케어명가/세계일류제품 부문 대상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현대·기아차가 신차품질조사에서 최상위권에 오르며, 글로벌 최고수준의 품질경쟁력을 다시 한 번 증명해보였다.
현대자동차㈜가 버스 이용 승객의 안전을 위해 지자체와 함께 이달 26일까지 전국에서 운행 중인 현대차 시내버스 4천 여 대를 대상으로 '특별 안전 점검 서비스'를 실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