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평창동계올림픽 수소전기차 체험관 '현대자동차 파빌리온' 공개

최상운 2018-02-0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현대자동차㈜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브랜드 미래 비전의 핵심인 '수소 에너지'를 다양한 각도로 형상화한 체험관 '현대자동차 파빌리온(Hyundai Pavilion)'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및 동계패럴림픽 기간(동계올림픽 2/9~25, 동계패럴림픽 3/9~18) 동안 경기장을 찾은 관람객들이 미래 모빌리티와 기술이 불러올 미래 사회의 무한한 가능성을 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도록 '현대자동차 파빌리온'을 조성·운영한다고 밝혔으며, 세부 전시 공간과 의미를 이달 7일 선공개했다.

'현대자동차 파빌리온'은 평창올림픽플라자 부지 내에 건축 면적 1,225m2(약 370평), 높이 10m 규모로 조성됐다.

파빌리온의 건축 디자인은 올림픽·엑스포 등 비상설 건축물에서 다양한 수상 경력이 있는 영국 런던 기반으로 활동하는 건축가 아시프 칸(Asif Khan)이 담당했으며, 실내 전시에 사용된 음향은 국제 유명 디자인상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현대 사운드'를 기반으로 디자인됐다.

체험관의 외관은 우주에서 가장 풍부한 물질이자 현대자동차 미래 비전의 핵심인 수소전기차의 동력으로 사용되는 수소의 무한한 에너지를 표현하는 '유니버스(UNIVERSE)'라는 명칭의 파사드 작품으로 꾸며졌다.

'현대자동차 파빌리온'의 실내 전시공간은 브랜드 체험관인 미래 모빌리티의 새로운 씨앗을 물방울로 형상화한 '워터(WATER)관'과, 수소전기차 기술의 원리를 보여주는 '하이드로젠(HYDROGEN)관'의 두 개의 전시관으로 구성됐다.

'워터(WATER)관'은 현대자동차의 미래 비전을 은유적으로 표현한 공간으로, 무한한 에너지원으로서 새로운 사회를 열어줄 수소의 가능성에 주목하며 미래 사회의 '씨앗'이 될 '수소'를 물방울로 형상화했다.

'하이드로젠(HYDROGEN)관'은 수소전기차 기술을 수소의 추출부터 수소전기차 구동 이후 물의 배출까지 단계별로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자연에서 얻는 태양에너지→물의 전기분해→연료전지 스택→수소전기차 물 생성의 4단계를 각기 다른 컬러와 소재를 사용해 감각적으로 구현해 관람객이 각 단계의 의미를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올림픽은 모든 이가 평등하게 겨루는 가장 공정한 경쟁의 장인 만큼, 현대자동차도 수소전기차가 가져올 평등하고 무한한 미래 사회를 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 '현대자동차 파빌리온'을 구축했다"라며 "많은 분들이 세상에서 가장 검은 특수 재료를 최초로 건축물 외관에 적용해 형상화한 완벽한 우주와 마치 씨앗처럼 자유로이 움직이는 물방울이 이루는 장관 등 현대자동차가 마련한 특별한 경험을 하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기아차와 함께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차량부문 공식 후원사로서, 승용 및 승합 2천 600여 대, 버스 4만 7천여 일(대수 약 1,200대 상당)을 비롯해 차세대 수소전기차 및 수소전기버스 등의 차량과 후원금을 지원한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르노(Renault)의 소형차, '클리오(CLIO)'의 고객 시승이 전국 르노삼성자동차 판매 전시장에서 시작됐다.
지난 23일 슈퍼카 브랜드 페라리가 새로운 '페라리 SP38'을 공개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가 '메르세데스-AMG 프로젝트 원(Mercedes-AMG Project ONE)'을 25일부터 오는 29일까지 스타필드 하남 1층에 전시한다.
현대자동차㈜는 국제축구연맹(이하 FIFA)과 협업을 통해 현대 모터스튜디오 모스크바에서FIFA 월드컵 역사상 최고 소장품 및 전 세계 축구팬들의 응원 문화 전시회 'FIFA World Football Museum P
현대자동차㈜가 고객들에게 벨로스터 3박 4일 시승과 2018 부산국제모터쇼 관람을 동시에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벨로스터와 함께하는 부산모터쇼' 렌탈 이벤트를 실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