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평창동계올림픽 수소전기차 체험관 '현대자동차 파빌리온' 공개

최상운 2018-02-0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현대자동차㈜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브랜드 미래 비전의 핵심인 '수소 에너지'를 다양한 각도로 형상화한 체험관 '현대자동차 파빌리온(Hyundai Pavilion)'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및 동계패럴림픽 기간(동계올림픽 2/9~25, 동계패럴림픽 3/9~18) 동안 경기장을 찾은 관람객들이 미래 모빌리티와 기술이 불러올 미래 사회의 무한한 가능성을 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도록 '현대자동차 파빌리온'을 조성·운영한다고 밝혔으며, 세부 전시 공간과 의미를 이달 7일 선공개했다.

'현대자동차 파빌리온'은 평창올림픽플라자 부지 내에 건축 면적 1,225m2(약 370평), 높이 10m 규모로 조성됐다.

파빌리온의 건축 디자인은 올림픽·엑스포 등 비상설 건축물에서 다양한 수상 경력이 있는 영국 런던 기반으로 활동하는 건축가 아시프 칸(Asif Khan)이 담당했으며, 실내 전시에 사용된 음향은 국제 유명 디자인상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현대 사운드'를 기반으로 디자인됐다.

체험관의 외관은 우주에서 가장 풍부한 물질이자 현대자동차 미래 비전의 핵심인 수소전기차의 동력으로 사용되는 수소의 무한한 에너지를 표현하는 '유니버스(UNIVERSE)'라는 명칭의 파사드 작품으로 꾸며졌다.

'현대자동차 파빌리온'의 실내 전시공간은 브랜드 체험관인 미래 모빌리티의 새로운 씨앗을 물방울로 형상화한 '워터(WATER)관'과, 수소전기차 기술의 원리를 보여주는 '하이드로젠(HYDROGEN)관'의 두 개의 전시관으로 구성됐다.

'워터(WATER)관'은 현대자동차의 미래 비전을 은유적으로 표현한 공간으로, 무한한 에너지원으로서 새로운 사회를 열어줄 수소의 가능성에 주목하며 미래 사회의 '씨앗'이 될 '수소'를 물방울로 형상화했다.

'하이드로젠(HYDROGEN)관'은 수소전기차 기술을 수소의 추출부터 수소전기차 구동 이후 물의 배출까지 단계별로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자연에서 얻는 태양에너지→물의 전기분해→연료전지 스택→수소전기차 물 생성의 4단계를 각기 다른 컬러와 소재를 사용해 감각적으로 구현해 관람객이 각 단계의 의미를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올림픽은 모든 이가 평등하게 겨루는 가장 공정한 경쟁의 장인 만큼, 현대자동차도 수소전기차가 가져올 평등하고 무한한 미래 사회를 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 '현대자동차 파빌리온'을 구축했다"라며 "많은 분들이 세상에서 가장 검은 특수 재료를 최초로 건축물 외관에 적용해 형상화한 완벽한 우주와 마치 씨앗처럼 자유로이 움직이는 물방울이 이루는 장관 등 현대자동차가 마련한 특별한 경험을 하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기아차와 함께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차량부문 공식 후원사로서, 승용 및 승합 2천 600여 대, 버스 4만 7천여 일(대수 약 1,200대 상당)을 비롯해 차세대 수소전기차 및 수소전기버스 등의 차량과 후원금을 지원한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BMW 코리아(대표 한상윤)가 오는 7월 15일 영종도에 위치한 BMW 드라이빙 센터에서 올해 첫 '뉴 3시리즈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 데이(#THE3DAY)'를 개최한다.
롤스로이스모터카가 전 세계 단 50대뿐인 '레이스 크립토스 컬렉션 (Wraith Kryptos Collection)'을 공개했다.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Automobili Lamborghini)는 19대만 제작되는 한정판 오픈 탑 하이브리드 슈퍼스포츠카인 람보르기니 시안 로드스터(Lamborghini Sián Roadster)를 공개한다고 밝혔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가 오는 7월 25일 디자인 SUV XM3의 해외 수출 선적을 개시한다고 밝혔다.
폭스바겐 부산/경남 지역 공식딜러 유카로오토모빌(대표:한호종)은 지난 2017년 오픈한 울산 서비스센터를 울산광역시 남구 삼산동 정동사거리로 이전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