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브랜드, 글로벌 시장 1월 인도분 53만대... 고른 상승세 기록

최상운 2018-02-1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폭스바겐 브랜드는 1월 한 달 동안 전 세계 시장에서 지난해 동월 대비 7.1% 성장한 53만 3,500대를 인도했다.

유럽시장에서는 전년 동월 대비 4.9% 증가한 13만 5,300대를 인도했다. 특히 스위스 시장에서 전년 동월 대비 43.4% 증가하여 유럽 시장의 실적에 기여했다.

독일 시장에서는 전년 동월 대비 12.3% 증가한 4만 3,300대가 인도되었으며, 서유럽서도 전년 동월 대비 5.7% 이상 증가하였다.

중앙 유럽 및 동유럽에서는 2017년 1월보다 0.7% 감소한 1만 7,500대가 인도되었으나, 러시아 시장에서는 5,600대가 인도되며 22%라는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북미 지역에서는 전년 동월 대비 0.8% 증가한 4만 1,700대가 인도되었다. 미국에서는 5.2% 증가한 2만 4,700대가 인도되었는데, 패밀리 SUV 라인업이 강화되면서 전체 판매 비중의 52%를 차지하는 강세를 보였다.

남미 지역에서는 총 3만 7,700대가 고객들에게 인도되어 전년 동월 대비 16.1% 증가하였다. 이 긍정적인 성장 추세는 2만 3,900대를 인도하며 43.2%의 성장률을 기록한 브라질 시장이 견인하였다.

단일 시장으로 폭스바겐 브랜드의 최대 시장인 중국에서는 전년 동월 대비 9.7% 증가한 29만 6,900대가 인도하며, 2018년 1월에도 성장세를 이어갔다. 특히 티구안 패밀리가 3만 1,100대가 팔리는 성과를 거두면서 SUV 라인업의 인기를 과시했다.

폭스바겐 브랜드 이사회 세일즈 부문 총괄 위르겐 스탁만(Jürgen Stackmann)은 "폭스바겐이 긍정적인 모멘텀을 만들면서 순조로운 한해를 시작했다"라며 "지난해 4분기 기록한 긍정적인 상승세를 이어갈 수 있었던 점과 가장 큰 시장인 독일에서 12.3%의 기록적인 성장률을 보인 점, 그리고 가장 큰 시장인 중국에서 좋은 출발을 보인 점도 고무적으로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지난 7월 화재 사건 이후 잠잠했던 BMW 모델의 중고차 가격이 국토부 운행중지 검토발표 후 약 14.3%(BMW 520d) 하락했다.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는 인도 경영대학원생들을 평택공장에 초청해 한국-인도 산업 간 교류의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캐딜락코리아(대표이사 김영식)는 플래그십 세단, 캐딜락 CT6의 광고모델로 배우 류준열을 선정하고 새로운 광고 캠페인을 시작했다고 17일 밝혔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대표 백정현)는 랜드로버 설립 70주년을 맞아 '네버 스탑 디스커버링(Never Stop Discovering)'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아우디 코리아(대표 세드릭 주흐넬)는 아우디를 더욱 손쉽게 경험할 수 있도록 차량 정보와 다양한 혜택을 담은 애플리케이션 '플레이 아우디(Play Audi)'를 출시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