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브랜드, 글로벌 시장 1월 인도분 53만대... 고른 상승세 기록

최상운 2018-02-1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폭스바겐 브랜드는 1월 한 달 동안 전 세계 시장에서 지난해 동월 대비 7.1% 성장한 53만 3,500대를 인도했다.

유럽시장에서는 전년 동월 대비 4.9% 증가한 13만 5,300대를 인도했다. 특히 스위스 시장에서 전년 동월 대비 43.4% 증가하여 유럽 시장의 실적에 기여했다.

독일 시장에서는 전년 동월 대비 12.3% 증가한 4만 3,300대가 인도되었으며, 서유럽서도 전년 동월 대비 5.7% 이상 증가하였다.

중앙 유럽 및 동유럽에서는 2017년 1월보다 0.7% 감소한 1만 7,500대가 인도되었으나, 러시아 시장에서는 5,600대가 인도되며 22%라는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북미 지역에서는 전년 동월 대비 0.8% 증가한 4만 1,700대가 인도되었다. 미국에서는 5.2% 증가한 2만 4,700대가 인도되었는데, 패밀리 SUV 라인업이 강화되면서 전체 판매 비중의 52%를 차지하는 강세를 보였다.

남미 지역에서는 총 3만 7,700대가 고객들에게 인도되어 전년 동월 대비 16.1% 증가하였다. 이 긍정적인 성장 추세는 2만 3,900대를 인도하며 43.2%의 성장률을 기록한 브라질 시장이 견인하였다.

단일 시장으로 폭스바겐 브랜드의 최대 시장인 중국에서는 전년 동월 대비 9.7% 증가한 29만 6,900대가 인도하며, 2018년 1월에도 성장세를 이어갔다. 특히 티구안 패밀리가 3만 1,100대가 팔리는 성과를 거두면서 SUV 라인업의 인기를 과시했다.

폭스바겐 브랜드 이사회 세일즈 부문 총괄 위르겐 스탁만(Jürgen Stackmann)은 "폭스바겐이 긍정적인 모멘텀을 만들면서 순조로운 한해를 시작했다"라며 "지난해 4분기 기록한 긍정적인 상승세를 이어갈 수 있었던 점과 가장 큰 시장인 독일에서 12.3%의 기록적인 성장률을 보인 점, 그리고 가장 큰 시장인 중국에서 좋은 출발을 보인 점도 고무적으로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파인디지털(대표 김용훈)이 옥타코어 CPU를 탑재한 내비게이션 '파인드라이브 BF700 뉴' 모델을 선보였다.
현대자동차와 울산광역시는 22일 울산 동구 대왕암공원 차고지에서 '울산광역시 수소전기버스 시범사업 발대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는 지난 20일에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메르세데스-벤츠 트레이닝 아카데미에서 '2018 코리아 테크마스터'를 성료했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9월 현대·기아차 북미 공장에 ▲'의자형 착용로봇(H-CEX)'을 시범 적용한 데 이어, 올 연말에는 ▲'윗보기 작업용 착용로봇(H-VEX)'까지 시범 적용해 독자 개발한 산업용 웨어러블 로봇의 기
현대자동차가 '동승석 릴렉션 컴포트 시트'를 적용하고 전방 충돌방지 보조 등 안전사양을 기본화해 상품성을 더욱 높인 2019년형 그랜저, 그랜저 하이브리드를 출시한다.
아시아종합기계는 10월 19일(금)부터 21일(일)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