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2018 iF 디자인상' 총 9개 부문 본상 수상

최상운 2018-02-2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현대차그룹은 독일 국제포럼디자인이 주관하는 '2018 iF 디자인상(International Forum Design Award)'에서 본상 9개를 수상했다고 22일 밝혔다.

기아차 브랜드체험관인 BEAT360은 실내건축(Interior Architecture)과 커뮤니케이션(Communication) 2개 부문 본상을 수상했으며 현대차 쏠라티 무빙 스튜디오·i30 패스트백·코나, 기아차 모닝(해외명 피칸토)·스토닉·스팅어, 제네시스 G70이 제품(Product) 부문 본상을 각각 수상했다.

iF 디자인상은 레드닷, IDEA 디자인상과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 중 하나로 평가 받고 있다.

iF 디자인상은 독일 국제포럼디자인(International Forum Design, 1953년 설립)이 주관하며 1954년부터 매년 제품, 포장, 커뮤니케이션 등 7개 부문으로 나눠 각 부문별 수상작들을 발표한다.

2018 iF 디자인상은 디자인 품질, 평가 재료, 혁신성, 브랜드 가치 등을 기준으로 7개 부문 67개 분야로 나눠 선정됐으며 다음달 6일 독일 뮌헨에서 시상식이 열릴 예정이다.

기아차의 신개념 복합 브랜드체험관 BEAT360이 디자인 가치를 높이 인정받았다.

BEAT360은 2018 iF 디자인상 실내건축 부문 상점/쇼룸(Shops/Showrooms) 분야와 커뮤니케이션 부문 기업이미지/브랜딩(Corporate Identity/Branding) 분야에서 각각 본상을 수상했다.

1천907㎡(570평) 규모로 지어진 BEAT360은 카페, 가든, 살롱 등 각기 다른 세가지 테마 공간의 조합으로 구성돼 다양한 고객에게 맞춤형 콘텐츠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 세 가지 테마 공간은 K-모뉴먼트라는 매스구조물과 바닥의 원형 트랙으로 이어져 있어 고객들이 트랙 동선을 따라 자연스럽게 BEAT360을 관람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트랙 위에 전시된 기아차 라인업을 자유롭게 살펴볼 수 있다.

현대차그룹이 2018 iF 디자인상 제품 부문 차량(Automobiles/Vehicles) 분야 본상을 대거 수상하며 자동차 디자인 우수성을 널리 인정받았다.

현대차는 쏠라티 무빙 스튜디오, i30 패스트백, 코나 등 3개 차량이 선정되며 5년 연속 본상 수상이라는 쾌거를 이뤘다.

쏠라티 무빙 스튜디오는 현대차가 에스.엠. 엔터테인먼트(S.M. Entertainment)와의 콜라보레이션 프로젝트로, 가수를 비롯한 연예인들이 차량 안에서 방송을 진행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

이 프로젝트는 '자동차에서 삶의 동반자로'라는 현대차의 기업 비전 하에 단순한 이동 수단에 집중 되었던 자동차의 역할을 삶의 다양한 영역으로 확대한다는 취지 아래 진행됐다.

쏠라티 무빙 스튜디오는 '사용자 중심의 안전한 방송 스튜디오'를 목표로 고성능 카메라, 음향, 조명 장비를 탑재하고 제작자 전용 시트와 편집 장비 등을 마련해 이동 중에도 안정적인 방송 촬영과 편집이 용이하게 제작된 것이 특징이다.

i30 패스트백은 우수한 성능과 세련된 디자인을 갖춘 i30에 스포티 감성을 불어넣은 파생모델이다.

현대차는 고객에게 차별화된 프리미엄 가치를 제공하고자 3도어로 제작되는 일반 준중형 쿠페와 달리 5도어 쿠페로 i30 패스트백을 디자인했다.

이어 전고와 라디에이터 그릴을 낮춰 와이드한 인상을 만들었으며 에어 인테이크 그릴을 수평형으로 낮게 배치해 카리스마 있는 디자인을 완성했다.

코나는 현대차가 차세대 SUV 디자인 방향성을 제시하며 내놓은 야심작으로 미래지향적이고 강인한 이미지를 갖췄다.

특히 현대차는 코나가 진출하는 소형 SUV 시장에서 개성 강한 디자인이 강조되는 것을 감안해 투싼, 싼타페 등 상위 모델들과 차별화되는 공격적인 디자인을 부여하는데 중점을 뒀다.

이를 위해 코나에는 슬림한 주간주행등(DRL)과 메인 램프가 상/하단으로 나눠진 분리형 램프, 범퍼와 램프 및 휠을 보호하는 형상의 범퍼 가니쉬 등 독창적인 디자인 요소가 적용됐다.

기아차는 모닝, 스토닉, 스팅어 등 3개 차량이 선정되며 9년 연속 본상 수상의 연예를 안았다.

모닝은 볼륨감 넘치는 디자인 요소로 당당한 이미지를 구현하는 한편, 개성을 강조하는 다양한 디테일을 통해 세련미를 한층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전면부는 이전 모델 대비 날렵한 형상의 헤드램프와 정교한 입체감의 라디에이터 그릴로 진보적인 이미지를 연출하는 동시에 헤드램프와 라디에이터 그릴을 서로 연결함으로써 강인하고 역동적인 외관 이미지를 구현했다.

측면부는 후드부터 루프를 거쳐 테일게이트까지 매끈하게 이어지는 라인으로 세련미를 강조했으며 후면부는 기존 세로형 리어램프의 램프 폭을 더욱 넓혀 입체감을 향상시켰다.

스토닉은 기아차 유럽디자인센터와 남양연구소 기아디자인센터의 협업으로 완성됐으며 '날렵한 이미지의 소형SUV 리더'라는 콘셉트에 걸맞게 스포티한 젊은 감각의 디자인으로 탄생했다.

앞모습은 후드에서 휠 아치로 이어지는 풍부한 볼륨에 특징적인 캐릭터라인을 더해 당당한 SUV의 이미지를 강조했으며 입체적인 크롬 라디에이터 그릴과 다이내믹한 조형의 범퍼 등으로 견고한 이미지를 구현했다.

스팅어는 롱 휠베이스를 바탕으로 전고가 낮고 후드가 길어 무게 중심이 낮은 '다운포스 디자인'을 통해 기존에 그 어느 세단에서도 찾아볼 수 없었던 스포티하면서도 고급스러운 스타일을 완성했다.

스팅어의 전면부는 호랑이코 형상의 라디에이터 그릴, 날렵한 이미지의 헤드램프, 직선으로 뻗은 대형 에어 인테이크, 볼륨감이 느껴지는 후드 등으로 고급스럽고 강렬한 인상을 강조했다.

측면부는 긴 보닛과 짧은 앞 오버행, 속도감이 느껴지는 루프라인으로 다이내믹한 이미지를 갖췄으며 후면부는 검은색의 타원형 듀얼 트윈 머플러와 세련된 디자인의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등으로 안정감과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제네시스는 G70가 선정되며 브랜드 최초로 iF 디자인상 본상을 수상했다.

G70는 제네시스 브랜드 디자인의 방향성을 보여주는 동시에 한층 고급스럽고 역동적인 모습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G70의 디자인은 제네시스 브랜드 디자인 방향성인 '역동적인 우아함(Athletic Elegance)'을 추구해 '운동 선수가 온 힘과 정신을 집중해 화살을 손에서 놓은 그 순간처럼 응축된 에너지가 정교하게 발산되는 때의 아름다움과 긴장감'을 담아냈다.

전면부는 유광 크롬 베젤의 메쉬 타입 대형 크레스트 그릴, 엠블럼에서 시작된 후드 캐릭터라인, 볼륨감 있는 후드, LED 헤드램프와 분리형 턴시그널 램프 등으로 고급스럽고 강인한 디자인을 완성했다.

측면부는 사이드 캐릭터 라인인 '파라볼릭 라인'과 볼륨감 있는 서브 캐릭터라인, 하키스틱 형상의 크롬 창문 몰딩 등으로 빠르고 날렵한 에너지를 표현했으며 후면부는 제네시스 고유의 램프 디자인을 계승 및 발전시킨 LED 리어 콤비램프, 끝단이 치켜 올라간 트렁크 리드 등으로 우아하고 역동적인 이미지를 갖췄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세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디자인 상 중 하나인 iF 디자인상에서 수상한 것은 의미 있는 일이다"며 "자동차뿐만 아니라 고객과 접하는 모든 영역에서 창의적이고 감성적인 디자인을 지속적으로 선보여 브랜드 가치를 높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BMW 코리아(대표 한상윤)가 오는 7월 15일 영종도에 위치한 BMW 드라이빙 센터에서 올해 첫 '뉴 3시리즈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 데이(#THE3DAY)'를 개최한다.
롤스로이스모터카가 전 세계 단 50대뿐인 '레이스 크립토스 컬렉션 (Wraith Kryptos Collection)'을 공개했다.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Automobili Lamborghini)는 19대만 제작되는 한정판 오픈 탑 하이브리드 슈퍼스포츠카인 람보르기니 시안 로드스터(Lamborghini Sián Roadster)를 공개한다고 밝혔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가 오는 7월 25일 디자인 SUV XM3의 해외 수출 선적을 개시한다고 밝혔다.
폭스바겐 부산/경남 지역 공식딜러 유카로오토모빌(대표:한호종)은 지난 2017년 오픈한 울산 서비스센터를 울산광역시 남구 삼산동 정동사거리로 이전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