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타 코리아, 높은 연비 & 공간 효율성 갖춘 '프리우스 C' 사전 계약 실시

최상운 2018-02-2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토요타 코리아가 '프리우스 C' 모델의 사전 계약을 26일부터 시작한다.

2011년 첫 출시된 프리우스 C는 지난해까지 글로벌 152만대의 누적 판매를 기록, 토요타 브랜드 중 프리우스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이 판매되며 전 세계 하이브리드 팬들에게 꾸준히 사랑받고 있다.

프리우스 C 는 1.5리터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이 선사하는 높은 연비효율, 친환경성은 물론 유니크한 스타일, 12가지 익스테리어 컬러, 활용성 높은 실내 공간, 친 환경 차만이 얻을 수 있는 세제혜택이 강점이다.

또한 '프리우스 C와 함께하면 일상이 더 컬러풀 해진다'는 메시지를 담은 커뮤니케이션 슬로건 '비 컬러 풀(BE COLOR FULL) - 색다른 하이브리드의 시작'을 필두로 프리우스 C만의 통통튀는 개성을 다채롭게 선보일 예정이다. 이를 위해 프리우스 C의 홍보대사로 가수 헨리를 발탁, 앞으로 프리우스 C의 팔색조 매력을 영상을 통해 소개한다.

토요타 홈페이지에서는 온라인 이벤트도 진행된다. 헨리가 출연하는 티징 영상을 보고 프리우스 C의 첫인상을 댓글로 남기면 추첨을 통해 경품을 증정한다. 또한 전국 토요타 전시장에서는 이번 사전계약 기간에 계약하고 출고한 고객에 한해 JBL 블루투스 스피커를 증정한다.

토요타 코리아 타케무라 사장은 "프리우스 다음으로 높은 판매기록을 가진 토요타 하이브리드의 대표 모델답게 해외에서 프리우스 C를 체험해 보시고 먼저 문의를 주시는 분들이 많았다"라며 "프리우스 C는 도심에서 생활하시는 20, 30대 고객님께 가장 잘 어울리는 차량으로 헨리를 홍보대사로 선정한 이유 또한 고객 이미지와 가장 비슷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한국지엠주식회사(이하 한국지엠) 노사는 23일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에 대한 교섭' 잠정합의를 이끌어냈다고 밝혔다.
BMW 그룹 코리아의 공식 딜러 도이치모터스가 지난 22일에 열린 '나이키 고 서울(GO SEOUL)'에 대회 운영 차량으로 친환경 순수 전기차 BMW i3를 지원했다.
현대자동차(주)가 4월 21~22일 이틀간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 서킷에서 열린 '2018 현대 아반떼컵 마스터즈 레이스(이하 아반떼컵 마스터즈)' 개막전을 성황리에 개최했다.
자동차용품 전문기업 ㈜불스원이 오는 5월 8일까지 환경 자선 레이스인 '2018 몽골랠리(Mongol Rally)'에 도전할 참가팀을 모집하고 대회 참가에 필요한 기금 및 물품을 후원한다.
모바일 패션 전문 기업 슈피겐코리아(192440, 대표 김대영)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는 '2018년 글로벌 강소기업'에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