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1회 충전 주행거리 380km '니로 EV' 예약 판매 실시

최상운 2018-02-2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기아자동차는 26일부터 전국 영업점을 통해 7월 출시 예정인 니로 EV의 예약 판매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니로 EV는 고효율 시스템과 공력을 극대화해 1회 충전에 최대 380km 이상의 주행거리를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자체 인증 수치)

니로 EV는 전기차 고객의 사용 패턴을 반영해 1회 충전 주행거리가 긴 'LE(Long & Excellent) 모델'과 실용성과 경제성에 집중한 'ME(Mid & Efficient) 모델'을 선보여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다. 64kWh 배터리를 탑재한 LE 모델은 1회 충전으로 380Km 이상 주행 가능하고 39.2kWh 배터리를 탑재한 ME 모델은 1회 충전으로 240Km 이상 주행 가능하다. (※ 'LE, ME 모델' 표현은 가칭으로 추후 변경 가능)

니로 EV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 ▲운전자 주의 경고(DAW) ▲후측방 충돌 경고(BCW)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 등이 포함된 드라이브 와이즈 옵션을 적용해 주행 안전성을 높였다.

아울러 ▲전자식 변속 레버(SBW)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EPB) ▲LED 헤드램프 등 다양한 편의사양을 적용해 상품성을 강화했다.

니로 EV는 전장 4,375mm, 전폭 1,805mm, 전고 1,560mm, 축거 2,700mm의 동급 최고 차체 크기를 기반으로 압도적인 공간 활용성을 자랑한다. (※기존 니로 제원 : 전장 4,355mm, 전폭 1,805mm, 전고 1,545mm, 축거 2,700mm)

또한 니로 EV는 최대 출력 150kW(약 204마력) 전용 모터를 적용해 강력한 동력성능과 함께 1회 충전 주행거리가 380km 이상(LE 모델 기준)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되어 뛰어난 경제성을 갖췄다.

특히 니로 EV는 고객 주행 패턴에 따라 주행거리를 선택할 수 있도록 LE 모델과 ME 모델을 운영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다.

니로 EV의 예상 가격은 ▲LE 모델(1회 충전 380Km 이상 주행) 4,650만 원 초과 ▲ME 모델(1회 충전 240Km 이상 주행) 4,350만 원 초과로 책정될 예정이다.

지난 1월 CES 2018에서 공개된 '니로 전기차 선행 콘셉트'는 유력 언론사들이 뽑는 '에디터들의 선택상(Editors' Choice Award)'을 수상하며 미래 친환경 시장을 이끌어갈 최고의 기술로 인정받은 바 있다.

한편, 기아차의 또 다른 전기차 '쏘울 EV'는 최고의 경제성으로 고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쏘울 EV의 가격은 4,280만 원이며 5년 연료비 지원(350만 원, 기본형 限) 및 공모를 통한 보조금 혜택 합산시 1,786만 원~2,786만 원 수준으로 구입이 가능하다. (※국고 보조금 1,044만 원, 지자체 보조금 최대 1,100만 원 / 쏘울 EV 기본형 기준).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BMW 그룹이 18일 서울시 삼성동 트레이드 타워에서 한국무역협회와 공동으로 'BMW-모빌리티 테크 스타트업 라운드 테이블'을 주최했다.
현대자동차(주)는 15일부터 18일까지 현대모터스튜디오 고양 오디토리움에서 'ISO 전기차 무선충전 국제표준화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혼다코리아(대표이사 정우영)가 차세대 운전자 보조 시스템인 혼다 센싱(Honda SENSING)을 탑재한 2019년형 CR-V 터보의 사전 계약을 18일부터 실시한다.
맥라렌의 공식 수입원인 맥라렌 서울(기흥인터내셔널)이 맥라렌 오토모티브의 트랙 25 비즈니스 플랜 세 번째 모델인 600LT 스파이더를 지난 16일(영국 현지시간) 공개했다.
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지옥의 레이스 '다카르 랠리(Dakar Rally)'를 성공적으로 완주했다.
세계 최대 IT 가전 전시회 'CES 2019(C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