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이코 스포츠, 다이버 리미티드 에디션 '블랙 시리즈' 출시

최상운 2018-02-2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세이코(SEIKO)가 야간 다이빙에서 영감을 받은 독특한 디자인의 다이버 리미티드 에디션 '블랙 시리즈(The Black Series)'를 출시했다.

(사진 설명 : 왼쪽부터 세이코 스포츠 리미티드 에디션 블랙 시리즈 SNE493J, 세이코 스포츠 리미티드 에디션 블랙 시리즈 SRPC49)

세이코 스포츠의 한정판 '블랙 시리즈'는 다이버 워치에 대한 오랜 노하우를 바탕으로 세이코의 기술력과 야간 다이빙의 매력을 오롯이 담은 제품이다. 다이버 시계에 대한 세이코의 엄격한 기준을 충족하는 다양한 기능은 물론, 낮과는 또 다른 신비한 매력을 지닌 야간 다이빙에서 영감을 받은 디자인이 눈길을 끈다.

뛰어난 탄성의 실리콘 스트랩을 사용한 블랙 시리즈 2종은 200m 방수 기능을 비롯해 역회전 방지 베젤, 잠금식 용두 등 다이버 시계의 필수 요소를 모두 갖췄다. 하드 코팅된 올 블랙 케이스는 심해의 어두움을, 야광 인덱스와 핸즈는 야간 다이빙 시 사용되는 조명을 연상시키는 오렌지 컬러로 포인트를 줘 어두운 곳에서도 시간을 확인하기 용이하다.

이번 한정판 블랙 시리즈는 솔라 모델(SNE493J)과 오토매틱 모델(SRPC49J)로 총 2종이다. 'SNE493J'는 국내에 200개, 'SRPC49J'는 100개 한정으로 수입됐으며, 구매 시 전용 박스가 제공된다. 가격은 각각 60만 원대와 80만 원대이다.

세이코 공식 수입원 삼정시계 관계자는 "세이코는 1965년부터 다이버 워치를 제작하기 시작한 만큼 독자적인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라며, "블랙 시리즈는 이러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 다이버 워치의 유용한 기능뿐만 아니라, 세련된 디자인으로 패션 아이템으로도 손색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라이프 기사

프리미엄 가전∙가구업계에서 각광 받던 'VIP 체험 마케팅'이 유아용품 업계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다.
다가오는 추석 연휴는 교통 안전에 보다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는 시기다.
'표정있는가구' 에몬스(EMONS, 대표이사·회장 김경수)는 한국표준협회(KSA)가 주관하는 '2018 한국품질만족지수(KS-QEI)' 가정용가구 부문 1위 기업으로 선정 되었다고 밝혔다.
한층 업그레이드된 백제의 역사문화를 볼 수 있는 '제64회 백제문화제'가 공주 공산성과 금강, 미르섬 일원에서 화려하고 웅장하게 펼쳐지고 있다.
조이는 'LFC World'의 공식 파트너로 참가해 성황리에 마무리 됐다.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회장 박정호, 이하 KAIT)는 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