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틀리 모터스, 2018 제네바 모터쇼서 '벤테이가 V8' 공개

최상운 2018-03-0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벤틀리 모터스가 오는 6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는 '2018 제네바 모터쇼'에서 새로운 신차를 소개하고, 최근 발표된 벤테이가 V8 모델과 신형 컨티넨탈 GT 라인업들이 모터쇼에서 최초로 공개한다.

벤테이가 V8은 벤틀리 최초의 SUV이자 지구상에서 가장 강력한 SUV인 벤테이가에 새롭게 추가된 라인업으로, 제네바 모터쇼에서 처음으로 공개된다. 4.0리터 트윈터보 가솔린 엔진을 장착한 벤테이가 V8은 강력한 성능과 개선된 연료 효율성을 동시에 갖췄으며, 지구상에서 가장 럭셔리한 SUV의 스포티함을 더한 모델이다. 최고 출력와 최대 토크는 각각 550 PS 및 770 Nm에 달하며, 최고속도는 290 km/h,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 km까지 가속시간은 4.5초에 불과하다. 실내 인테리어는 벤틀리 장인들의 섬세한 수공예 작업들과 첨단 기술들이 조화를 이뤄 정교한 작품과 같은 공간을 연출한다.

올 하반기 첫 고객 인도가 예상되는 신형 컨티넨탈 GT 역시 제네바 모터쇼에 모습을 드러낸다. 3세대 컨티넨탈 GT는 강렬하면서도 정제된 퍼포먼스, 장인의 수작업으로 완성된 럭셔리, 그리고 최신 첨단기술들이 완벽한 조화를 이루면서 역대 최고의 그랜드 투어러로 재탄생했다. 신형 컨티넨탈 GT에는 개선된 신형 W12 가솔린 엔진을 탑재해 강력한 성능을 한층 더 업그레이드 시켰으며, 실내 인테리어는 전통적인 수공예와 첨단기술의 조화를 통해 모던 럭셔리의 새로운 표준을 만들어냈다.

벤틀리의 개인화 서비스 부서인 뮬리너는 새로운 인테리어 소재인 아날린 가죽과 오픈-포어 우드 베니어를 적용한 플라잉스퍼 W12 모델을 전시한다. 아날린 가죽은 독특한 질감과 아름다운 무늬를 가진 최상의 가죽으로, 표면에 코팅 처리를 하지 않아 안락한 착좌감을 제공한다. 우드 장인들이 섬세한 수작업을 통해 미세한 두께로 락커 코팅을 입힌 오픈-포어 월넛 베니어는 천연 목재의 질감과 느낌을 그대로 살려 우드 베니어의 컬러와 패턴을 더욱 돋보이게 만든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오토파츠 전문 브랜드 712빌드(대표 최민우)는 '마운틴탑 렉스턴 스포츠 전용 슬라이딩 커버' 블랙프라이데이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와 그랩(Grab)은 13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해양투자조정부 청사에서 '아이오닉 일렉트릭 전달식'을 갖고, 전기차 기반의 카헤일링(Car Hailing)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SK엔카 직영 온라인 플랫폼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이 세계적인 혁신 대학 미네르바 스쿨과 협업 프로젝트를 통해 개발한 '자동차 정보 이미지 검색 기능'의 베타 서비스 구축에 착수한다.
현대자동차가 13일 산업통상자원부 주최로 서울 삼성동 소재 코엑스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기술 대상' 시상식에서 전기버스 일렉시티가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는 중형 SUV QM6가 5개월 연속 국산 중형 SUV 시장에서 월간 판매 2위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