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피겐코리아, 제품 보호력 강화한 갤럭시 'S9 · S9 플러스' 전용 케이스 3종 출시

최상운 2018-03-2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모바일 패션 전문 기업 슈피겐코리아(대표 김대영)가 갤럭시 S9·9+의 정식 출시를 맞아 디바이스를 안전하게 지켜줄 케이스 3종을 새롭게 출시했다.

이번에 선보인 케이스는 양각 패턴이 돋보이는 '네오하이브리드 어반', '러기드아머 어반'과 삼중 설계를 적용한 '프로가드'의 3종류로, 갤럭시S 시리즈 중 최고가를 기록한 갤럭시 S9·S9+를 충격으로부터 안전하게 지켜줄 수 있도록 제품 보호에 중점을 둔 것이 특징이다.

먼저, '네오하이브리드 어반'은 유연하고 탄성이 뛰어난 TPU 소재 몸체와 스크래치에 강한 PC소재 프레임을 사용한 제품으로 추락 등으로 인한 긁힘이나 파손을 방지해준다. 후면 상단에 세련된 양각 패턴을 적용해 디자인과 그립감도 높였다. 컬러는 아크틱실버, 건메탈, 미드나잇블랙의 세 가지로 디바이스 색상이나 사용자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판매 가격은 갤럭시 S9용 2만 5,900원, 갤럭시 S9+용 2만 7,900원이다.

'러기드아머 어반'은 러기드 포인트가 기기를 감싸고 있어 충격은 분산시켜주고 그립감은 살려주는 역할을 한다. 전체적으로 실리콘보다 가볍고 단단한 TPU소재를 사용했으며, 모서리의 에어쿠션과 제품 안쪽의 스파이더웹 패턴이 디바이스에 가해지는 충격을 유연하게 흡수해준다.

판매 가격은 2만 900원이다.

기기 앞면까지 완벽하게 보호하고 싶은 소비자를 위한 풀커버 케이스도 선보였다. 슈피겐 '프로가드'는 전·후면 PC 케이스와 후면 TPU 케이스의 삼중구조로 보호력을 극대화한 제품으로, 미국 군용 규격인 밀리터리 그레이드 드롭테스트를 통과했다. 여기에 액정까지 완벽하게 지켜줄 강화유리 2매도 함께 구성됐다.

판매 가격은 갤럭시 S9용 3만 4,900원, 갤럭시 S9+용 3만 5,900원이다.

슈피겐코리아 국봉환 본부장은 "최근 스마트폰의 베젤이 점차 줄어들면서 파손과 수리 비용에 대한 사용자들의 염려가 커지는 상황"이라며, "슈피겐은 뛰어난 보호 기능은 물론, 디자인과 그립감까지 고려한 휴대폰 케이스로 소비자들에게 안전하고 편리한 스마트 라이프를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현대자동차는 지난 22일, 한국폴리텍대학 서울정수캠퍼스(서울 용산구 소재)에서 정비교육용 차량 교보재 기증식을 진행했다.
현대자동차가 최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제이디파워(J.D Power)가 발표한 '2019 인도 신차품질조사((IQS, Initial Quality Study)'에서 베뉴 등 5개 차종이 '최우수 품질상(Segment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대표 백정현)가 재규어 랜드로버 공식 홈페이지와 페이스북 공식 채널에서 실시간으로 온라인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는 '재규어 랜드로버 라이브 챗(Live Chat)'을 실시한다.
현대자동차(주)는 22일 서울 본사에서 2019년 4분기 경영실적 컨퍼런스콜을 갖고, 2019년 4분기 실적은 ▲판매 119만 5,859대 ▲매출액 27조 8,681억 원 ▲영업이익 1조 2,436억 원 ▲경상이익
기아자동차㈜는 '리그 오브 레전드 유럽 리그(League of Legends European Championship)' 파트너십 계약을 연장하고, 게임 제작사인 라이엇 게임즈(Riot Games)와 협업을 지속한다고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