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D-30, '슈퍼 6000 클래스' 첫 공식연습

최상운 2018-03-2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올 시즌 슈퍼 6000 클래스에 참가할 스톡카들이 더욱 단단해진 모습으로 시즌 첫 공식연습에 나서 몸을 풀었다. 새 시즌을 시작할 준비가 막바지에 이르렀다. 연습주행을 마치고 난 22일을 기준으로 시즌 개막라운드 경기는 30일만을 남겨뒀다.

2018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슈퍼 6000 클래스에 참가하는 팀들은 지난 21일 전라남도 영암의 KIC에서 진행된 올 시즌 첫 공식 연습주행에 참가했다. 지난 시즌 팀 포인트와 드라이버 부문 1위를 차지했던 아트라스BX는 챔피언 조항우와 야나기다 마사타카, 새 얼굴인 김종겸이 모두 연습주행에 나섰다. 2위였던 엑스타도 정의철과 이데유지가 나서 실전 감각을 조율했다. 3위 CJ로지스틱스 등 총 5개팀의 차량 11대가 이날 연습주행에 참가했다. 당초 더 많은 팀들이 첫 공식연습에 참가할 예정이었지만 갑자기 악화된 전남지역의 기상상황으로 인해 참가팀 수가 줄어들었다.

전날부터 내린 비가 멈추지 않으며 날씨는 좋지 않았지만 각 팀의 미캐닉들과 드라이버들은 주어진 연습기회를 살리기 위해 분주하게 움직였다. 노면이 젖은 상황에서도 최상의 레이스를 펼치기 위해 타이어를 시험하고 코너를 탈출하는 방식을 바꿔가며 연습주행에 매진했다.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조직위원회가 올해부터 과도한 경쟁을 예방하고 팀 간 격차를 줄이기 위해 공식연습제도를 도입하면서 차량을 점검하고 기록을 살펴볼 주행 기회가 더욱 소중해졌다. 2018시즌 바뀐 규정에 따르면 지난해 종합순위 1~12위 선수와 차량, 올해 각 라운드 종료시점에서 12위 이내의 선수와 차량은 공식연습주행과 각 대회에 포함된 연습주행 기회 외에 별도로 연습을 할 수 없도록 했다.

2차 공식연습주행은 오는 4월 4일 같은 장소에서 이어진다. 개막라운드 이전의 마지막 조율 기회다. 연습주행으로 차량 상태를 점검하고 실전 준비를 마친 슈퍼 6000 클래스 각 팀들은 4월 21일과 22일에 걸쳐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진행되는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1라운드 경기에 출전한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현대차가 '신형 쏘나타'를 출시하고 본격 판매에 돌입한다.
소형차 브랜드 MINI가 오는 4월 개막하는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에서 MINI 차종만의 레이싱 대회인 'MINI 챌린지 코리아'(MINI Challenge Korea)를 공식 출범한다.
르노삼성, 2019 서울모터쇼서 공개할 'XM3 인스파이어' 쇼카 이미지 공개!
볼보자동차가 3월 20일(현지시각) 자동차 안전 역사에 있어 가장 핵심 기술로 손꼽히는 3점식 안전벨트 개발 60주년을 기념해, 교통안전 관련 정보와 지식을 사회와 공유하는 '프로젝트 E.V.A.(Equal Vehi
㈜불스원은 차량 실내 각종 냄새 제거에 효과적인 차량용 탈취제 '살라딘 강력탈취캡슐' 3종을 출시한다고 21일 밝혔다.
국민보건 향상과 의학술 발전 및 의료, 병원 관련산업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