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미, 캘리그라피용 만년필 '조이 화이트' 2018 스페셜 에디션 론칭

최상운 2018-04-1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독일 프리미엄 필기구 브랜드 라미(LAMY)가 캘리그라피용 만년필 '조이(joy) 화이트'모델을 출시했다.

2018년 스페셜 에디션으로 출시하는 조이 화이트 만년필은 기존 캘리그라피용 만년필로 선보인 조이 블랙, 조이 알루미늄과 스타일을 차별화하여 산뜻하고 화사한 화이트 컬러가 특징이다. 쓰는 즐거움(joy)을 충분히 느낄 수 있도록 펜촉의 끝이 납작한 형태로 제작되어 일반 펜과 달리 가로-세로선 굵기 조절이 가능하다.

조이 화이트는 만년필 단품과 세트 구성으로 출시되며, 단품 5만 4천원, 세트 12만 원에 만나볼 수 있다. 이번 스페셜 에디션 세트에는 1.1mm, 1.5mm, 1.9mm의 다양한 펜촉과 함께 블랙, 터키, 바이올렛 3가지 컬러의 카트리지가 포함되어 있다. 스페셜 에디션 출시를 기념해 만년필 단품 구매 시 스틸닙을 추가 증정하며, 세트 구매 시 캘리그라피 워크북을 증정하는 프로모션도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볼프강 파비안(Wolfgang Fabian)의 디자인으로 완성된 '조이(joy) 화이트'는 가볍고 견고한 ABS 플라스틱 재질을 활용해 우수한 내구성을 자랑한다. 납작한 펜촉의 부드러운 필기감과 더불어 길고 매끈한 바디는 균형감을 더해줘 개성 있는 서체를 표현하기에 가장 적합한 구조를 갖추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라이프 기사

국내 대표 유아용품 전문기업 ㈜에이원이 올해 하반기 유아업계 트렌드로 'S.A.F.E.T.Y'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현관의 분위기를 결정짓는 것중 하나가 중문 인테리어다. 중문은 밖에서 들려오는 소음이나 바람을 막아 줄 뿐만 아니라, 현관을 가려 실내 분위기를 아늑하게 만들어 주는 역할을 한다.
뱅앤올룹슨(Bang & Olufsen)이 커스터마이징(Customizing, 맞춤 제작)이 가능한 벽 고정형 무선 스피커 '베오사운드 쉐이프(BeoSound Shape)'를 출시했다.
몽블랑이 지난 12일~25일 영국에서 열린 '2018 굿우드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The Goodwood Festival of Speed)'의 공식 타이밍 파트너로 활약했다.
KMI 한국의학연구소(이사장 김순이)가 순직 소방공무원의 부모와 배우자를 대상으로 종합건강검진 서비스를 제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