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스피드레이싱 '하드론 GT-100' 클래스, 막판 뚝심 보여준 표중권 선수 우승

최상운 2018-04-1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넥센타이어(대표 강호찬)가 후원하고 KSR(대표 김기혁)이 주최하는 '2018 넥센스피드레이싱' 개막전이 15일 전남 영암에 위치한 코리아인터내셔널 서킷 상설 경기장(1랩 3.045km)에서 개최됐다.

개인자격으로 출전한 표중권이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하드론 GT-100 클래스에서 우승을 달성했다.

'ASA AD스포트 원메이크'와 통합전으로 펼쳐진 '하드론 GT-100' 클래스는 150마력 이하(디젤 포함)의 엔진에 차체 중량은 1,130kg 이상이어야 한다. 또, 자동차 부품 제조업체인 상신브레이크(대표 김효일)가 지난 시즌에 이어 올해도 GT-100 클래스 네이밍 스폰서로 참여했다. 상신브레이크는 신설 된 AD스포트 원메이크에도 하드론 Z를 오피셜 파츠로 공급한다.

표중권은 이날 오전 벌어진 예선전에서도 1분33초310의 가장 빠른 랩타임으로 폴 포지션을 차지했다. 표중권 뒤로 전태정(프로씨드), 심재덕(우리카프라자), 김영재(EZ드라이빙) 등이 줄을 섰다.

큰 변화 없었던 경기는 9랩에서 변화가 생겼다. 2위를 달리던 전태정이 차량 이상으로 리타이어했다. 이제 선두권은 표중권-심재덕-김영재의 순으로 재편됐다.

마지막 14랩을 앞두고 잠시 심재덕이 힘을 내며 선두 표중권을 제치고 선두로 나섰다. 그러나 심재덕의 기세는 여기까지였다. 마지막 랩에서 표중권이 다시 힘을 내면서 23분28초401의 성적으로 '하드론 GT-100' 클래스 첫 우승자가 됐다. 심재덕이 23분28초785로 2위, 김영재가 23분29초447로 3위를 차지했다.

표중권은 우승 후 인터뷰에서 "앞만 보고 달렸다. 오늘 경기장에 가족이 왔는데 우승까지 할 수 있어서 매우 기분이 좋다"라며 "차가 디젤이다 보니 불리한 코스가 있기 때문에 앞만 보고 달릴 수밖에 없었다. 시즌 챔프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드론 GT-100' 클래스는 지난 시즌 우승자들이 대거 상위 클래스로 자리를 옮기는 바람에 새로운 선수들로 새 구도를 그리고 있다.

한편, 2018 넥센스피드레이싱 2라운드 경기는 다음달 13일 같은 장소인 코리아인터내셔널 상설 서킷에서 개최될 예정이며, 올해 총 6라운드로 진행된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가 2019 티볼리 광고영상 SNS 인증샷 이벤트를 실시하고 고객 참여 마케팅을 통한 신모델 알리기에 나선다.
현대차가 웨이레이와 상호협력을 위한 전략적 투자를 단행하고, 차량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 최첨단 비쥬얼 테크놀러지를 융합, 운전자에게 전혀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기 위한 첫 발을 내딛는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가 '2018 한국품질만족지수' 수입 자동차 애프터세일즈 서비스 부문에서 3년 연속 1위로 선정됐다.
전자지도 및 내비게이션 소프트웨어 전문기업 맵퍼스(대표이사 김명준)는 추석 연휴를 앞두고 아틀란 전자지도 정기 업데이트를 실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아우디 코리아(대표 세드릭 주흐넬)가 아우디가 브랜드 최초로 공개하는 양산형 순수 전기구동 모델인 '아우디 e-트론'을 9월 17일(현지 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월드 프리미어 행사 '더 차지 (The Charg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회장 박정호, 이하 KAIT)는 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