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스피드레이싱 '하드론 GT-100' 클래스, 막판 뚝심 보여준 표중권 선수 우승

최상운 2018-04-1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넥센타이어(대표 강호찬)가 후원하고 KSR(대표 김기혁)이 주최하는 '2018 넥센스피드레이싱' 개막전이 15일 전남 영암에 위치한 코리아인터내셔널 서킷 상설 경기장(1랩 3.045km)에서 개최됐다.

개인자격으로 출전한 표중권이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하드론 GT-100 클래스에서 우승을 달성했다.

'ASA AD스포트 원메이크'와 통합전으로 펼쳐진 '하드론 GT-100' 클래스는 150마력 이하(디젤 포함)의 엔진에 차체 중량은 1,130kg 이상이어야 한다. 또, 자동차 부품 제조업체인 상신브레이크(대표 김효일)가 지난 시즌에 이어 올해도 GT-100 클래스 네이밍 스폰서로 참여했다. 상신브레이크는 신설 된 AD스포트 원메이크에도 하드론 Z를 오피셜 파츠로 공급한다.

표중권은 이날 오전 벌어진 예선전에서도 1분33초310의 가장 빠른 랩타임으로 폴 포지션을 차지했다. 표중권 뒤로 전태정(프로씨드), 심재덕(우리카프라자), 김영재(EZ드라이빙) 등이 줄을 섰다.

큰 변화 없었던 경기는 9랩에서 변화가 생겼다. 2위를 달리던 전태정이 차량 이상으로 리타이어했다. 이제 선두권은 표중권-심재덕-김영재의 순으로 재편됐다.

마지막 14랩을 앞두고 잠시 심재덕이 힘을 내며 선두 표중권을 제치고 선두로 나섰다. 그러나 심재덕의 기세는 여기까지였다. 마지막 랩에서 표중권이 다시 힘을 내면서 23분28초401의 성적으로 '하드론 GT-100' 클래스 첫 우승자가 됐다. 심재덕이 23분28초785로 2위, 김영재가 23분29초447로 3위를 차지했다.

표중권은 우승 후 인터뷰에서 "앞만 보고 달렸다. 오늘 경기장에 가족이 왔는데 우승까지 할 수 있어서 매우 기분이 좋다"라며 "차가 디젤이다 보니 불리한 코스가 있기 때문에 앞만 보고 달릴 수밖에 없었다. 시즌 챔프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드론 GT-100' 클래스는 지난 시즌 우승자들이 대거 상위 클래스로 자리를 옮기는 바람에 새로운 선수들로 새 구도를 그리고 있다.

한편, 2018 넥센스피드레이싱 2라운드 경기는 다음달 13일 같은 장소인 코리아인터내셔널 상설 서킷에서 개최될 예정이며, 올해 총 6라운드로 진행된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시트로엥(CITROËN)은 오는 2019년 1월부터 국내 수입차 시장의 유일한 디젤 7인승 다목적차량(MPV) '그랜드 C4 피카소'의 이름을 '그랜드 C4 스페이스투어러(SpaceTourer)'로 변경한다고 19일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이하 IIHS, Insurance Institute for Highway Safety)가 19일(현지시각) 발표한 충돌 테스트 종합 결과에 따르면 최고의 안전한 차량에만 부여하는 '톱 세이프
포르쉐 AG(Dr. Ing. h.c. F. Porsche AG)가 신형 포르쉐 '718 T'를 새롭게 선보이며 718 라인을 더욱 확장한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가 경기도 용인 수지 서비스센터를 신규 오픈했다.
(사)대한자동차경주협회(KARA·손관수 협회장)가 개최한 'KARA PRIZE GIVING 2018'에서 김종겸(아트라스BX)이 올해의 드라이버상을 수상했다.
늘 그렇게 주장했습니다만 CES는 지상 최고의 현장 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