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소스진흥협회 '비트코인개선네트워크 구축실무반' 출범

최영무 2018-04-1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오픈소스진흥협회(협회장 박형배) 산하 비트코인개선그룹은 우리 경제 환경에 맞는 가상화폐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한 개선점을 도출하고, 이를 구축하는 실무반을 출범한다고 16일 발표했다.

비트코인개선그룹이 제시한 개선점은 분산(Decentralized) ·경량(Lightweighting) ·안전(Safety) 3가지 키워드에 무게 중심을 두고 있다.

우선, '분산'을 위해 채굴을 독점하지 못하도록 조치해 줄 것을 공개적으로 제안했다. 중국에서 주문형 반도체를 이용해 비트코인 채굴을 독점하고 있는 상황을 벗어나기 위해서 CPU만으로 채굴 가능하도록 암호화 방식을 바꿔야 한다. 암호화 방식을 바꾸면 이에 맞는 주문형 반도체가 없기 때문에 독점할 수 없게 된다.

또, 지나치게 강력한 컴퓨팅 파워를 가지는 채굴기는 오히려 채굴하지 못하도록 배제하는 공정 경쟁 시스템을 도입해 줄 것을 촉구했다. 현재처럼 큰 컴퓨팅 파워를 가진 채굴업자가 채굴을 독점하는 방식은 '분산'이라는 가상화폐 정신에 어긋난다. 이 채굴업자만 규제하면 가상화폐 네트워크를 쉽게 무너트릴 수 있기 때문이다.

이어 '경량'화를 촉진하기 위해 거래 정보가 들어 있는 블록체인 용량을 최소로 줄여줄 것도 제안했다. 현재 비트코인의 블록체인 데이터 용량은 이미 190GB를 넘어, 내려 받는데 1주일 이상이 걸린다. 250GB 정도의 하드디스크 용량을 가진 개인용 컴퓨터에 내려 받는 것은 조만간 불가능하게 된다.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합의에 의한 거래 취소 또는 거래 중지, 거래 유보 등이 가능하도록 개선해 줄 것도 안으로 내놓았다. 해킹이나 실수에 의한 거래가 발생했을 때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합의된 비상수단이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비트코인개선네트워크 구축실무반에 참여하고 싶은 기여자는 협회 홈페이지에 신청하면 된다.

실무반은 18일(수) 열리는 첫 모임에서 5월 구축을 목표로 기술 요소와 일정을 정한다. 실무반의 활동 결과물은 오픈소스로 공개된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넥센타이어(대표이사 강호찬)는 '2018 CJ 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이하 CJ 슈퍼레이스)의 공식 스폰서로 참가, 다양한 현장 이벤트를 통해 소비자와의 소통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주식회사 아임(대표 성열규)은 오는 7월 20일(금)부터 7월 22일(일)까지 송도 컨벤시아에서 열리는 '2018 스탠바이펫쇼'에 참가해 편하게 반려견 털을 말릴 수 있는 두즈 핸즈프리 드라이기를 선보인다.
LED 헤드램프에서 광원으로 사용되는 LED 발열로 인해 효율과 수명이 급감하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카카오벤처스(공동대표 정신아, 유승운)가 교대 근무자 맞춤 캘린더 '마이듀티'를 운영하는 포휠즈(대표 정석모)에 10억 원을 투자했다고 18일 밝혔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스마트 폰을 비롯한 모바일 기기의 장시간 사용과 업무, 학업의 증가로 거북 목, 일자 목 환자가 늘고 있다고 한다.
튼튼영어는 7월 12일(목)에서 15일(일)까지 코엑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