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2018년 1분기 전년 동기 대비 5.9% 증가한 152만대 인도

최상운 2018-04-1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폭스바겐 브랜드는 2018년 1분기 동안 전 세계 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5.9% 증가한 152만 5,300대를 인도하며 사상 최대 분기 실적을 기록했다. 지난 3월 글로벌 시장에서는 전년 동월 대비 4.9% 증가한 총 58만 4,700대를 인도하며 월 실적 또한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이 같은 성공적인 1분기 판매 기록은 유럽시장의 고른 성장세 및 미국 및 북미 시장에서 이루어진 SUV 라인업(신형 티구안, 티구안 올스페이스, 아틀라스 등)의 성공적인 출시가 견인했다. 특히 신형 티구안은 SUV 경쟁이 치열한 미국 시장에서 3월 한 달 동안 9,700대가 인도 되며 꾸준한 인기를 입증했다.

유럽 시장에서 전년 동월 대비 3.4% 증가한 총 19만대를 인도하였다. 큰 시장인 서유럽 국가 중, 이탈리아와 프랑스에서 각각 9.9%, 8.6%의 성장률을 기록했으며, 특히 스웨덴에서 11.9%의 높은 성장률을 기록하며 서유럽 전체의 높은 성장률을 견인하였다. 독일 시장에서는 전년 동월 대비 비슷한 실적을 보이며, 0.8% 증가한 5만 4,400대가 인도 되었다. 중앙 유럽 및 동유럽 시장에서는 작년 동월 대비 14.6% 증가한 2만 5,300대가 인도 되었다.

북미 시장에서 전년 동월 대비 5.2%가 증가한 5만500대를 인도했다. 특히, 미국 시장에서는 강력한 SUV의 공세로 17.8% 증가한 3만 2,500대가 인도되었다. 이러한 긍정적인 추세는 31.8%의 성장률을 기록한 캐나다에서도 계속되었다.

남미 시장에서는 전년 동월 대비 6.6% 증가한 4만 1,100대가 인도되었다. 남미 시장 중 가장 큰 시장인 브라질에서는 동월 대비 8.4% 증가한 2만 7,800대가 고객들에게 인도되었다.

최대 시장인 중국에서는 지난 3월에도 전년 동월 대비 6% 증가한 26만 9,500대가 인도되며 긍정적인 성장률을 기록했다. 특히 제타(Jetta)와 라비다(Lavida) 그리고 산타나(Santana)모델에 대한 높은 수요가 있었으며, 테라몬트(Teramont)에 대한 높은 수요가 중국 시장의 높은 성장률을 견인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폭스바겐코리아(사장 슈테판 크랍)의 모바일 차량관리 앱, '마이 폭스바겐(My Volkswagen)'과 공식 인증중고차 홈페이지‚ 'VW Approved'가 각각 '스마트앱 어워드 코리아 2018' 정보관리 부문 및
현대자동차(주)와 울산광역시 울산테크노파크는 13일 울산광역시청에서 '수소연료전지산업 육성 및 수소인프라 확충을 위한 상호협력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자동차용품 전문기업 ㈜불스원의 프리미엄 차량용 방향제 브랜드 그라스가 제주의 아름다운 일상을 담아낸 '그라스 제주 스페셜 에디션' 2종을 출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슈피겐코리아(192440, 대표 김대영)가 지난 12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제23회 한국유통대상'에서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현대자동차가 올해 출시한 수소전기차 넥쏘가 유럽의 신차 안전성 평가 프로그램인 유로 NCAP의 '대형 오프로드(Large Off-Road)' 부문에서 2018년 '최우수(Best in Class)' 차량에 선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