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2018년 1분기 전년 동기 대비 5.9% 증가한 152만대 인도

최상운 2018-04-1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폭스바겐 브랜드는 2018년 1분기 동안 전 세계 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5.9% 증가한 152만 5,300대를 인도하며 사상 최대 분기 실적을 기록했다. 지난 3월 글로벌 시장에서는 전년 동월 대비 4.9% 증가한 총 58만 4,700대를 인도하며 월 실적 또한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이 같은 성공적인 1분기 판매 기록은 유럽시장의 고른 성장세 및 미국 및 북미 시장에서 이루어진 SUV 라인업(신형 티구안, 티구안 올스페이스, 아틀라스 등)의 성공적인 출시가 견인했다. 특히 신형 티구안은 SUV 경쟁이 치열한 미국 시장에서 3월 한 달 동안 9,700대가 인도 되며 꾸준한 인기를 입증했다.

유럽 시장에서 전년 동월 대비 3.4% 증가한 총 19만대를 인도하였다. 큰 시장인 서유럽 국가 중, 이탈리아와 프랑스에서 각각 9.9%, 8.6%의 성장률을 기록했으며, 특히 스웨덴에서 11.9%의 높은 성장률을 기록하며 서유럽 전체의 높은 성장률을 견인하였다. 독일 시장에서는 전년 동월 대비 비슷한 실적을 보이며, 0.8% 증가한 5만 4,400대가 인도 되었다. 중앙 유럽 및 동유럽 시장에서는 작년 동월 대비 14.6% 증가한 2만 5,300대가 인도 되었다.

북미 시장에서 전년 동월 대비 5.2%가 증가한 5만500대를 인도했다. 특히, 미국 시장에서는 강력한 SUV의 공세로 17.8% 증가한 3만 2,500대가 인도되었다. 이러한 긍정적인 추세는 31.8%의 성장률을 기록한 캐나다에서도 계속되었다.

남미 시장에서는 전년 동월 대비 6.6% 증가한 4만 1,100대가 인도되었다. 남미 시장 중 가장 큰 시장인 브라질에서는 동월 대비 8.4% 증가한 2만 7,800대가 고객들에게 인도되었다.

최대 시장인 중국에서는 지난 3월에도 전년 동월 대비 6% 증가한 26만 9,500대가 인도되며 긍정적인 성장률을 기록했다. 특히 제타(Jetta)와 라비다(Lavida) 그리고 산타나(Santana)모델에 대한 높은 수요가 있었으며, 테라몬트(Teramont)에 대한 높은 수요가 중국 시장의 높은 성장률을 견인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현대자동차가 주관하는 원메이크 레이스인 현대 아반떼컵 마스터즈 레이스가 오는 21일, 22일 양일간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3, 4라운드 일정을 '더블라운드'로 치른다.
한국지엠주식회사(이하 한국지엠)은 20일, 부평공장의 글로벌 소형 SUV 생산을 확대하고자 총 5천만 달러 규모의 신규 투자를 집행하고 연간 7만 5천대까지 내수 및 수출 물량을 추가 생산하게 된다고 발표했다.
BMW 그룹 코리아(회장 김효준)가 한시적 개별소비세 인하분을 적용한 BMW, MINI, BMW 모토라드 전 라인업의 모델 가격을 공개했다.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는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맞아 오는 25일(수)부터 전국 서비스 거점에서 '하계 특별 무상 점검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20일 밝혔다.
지프(Jeep)는 서울의 주요 수입 자동차 전시장 지역 중 하나인 서초구 방배동에 지프 전용 전시장인 서초 전시장을 새롭게 오픈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