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뉴 스카니아, 유럽 미디어 테스트서 2년 연속 최고 트럭 선정

최상운 2018-04-1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상용차 브랜드 스카니아는 유럽의 공신력 있는 미디어 테스트들에서 2년 연속 최고 트럭 타이틀을 거머쥐며 '올 뉴 스카니아' 트럭의 우수성을 입증했다고 밝혔다.

스카니아는 독일에서 진행된 유럽 최대 비교 테스트인 '1,000포인트 테스트(1,000 Point Test)'에 '올 뉴 스카니아' R450 모델로 참여, 가장 높은 점수를 획득하며 경쟁 모델들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

'1,000포인트 테스트'는 유럽 최대 규모 트럭 비교 테스트로, 여러 국가의 운송업계 언론인들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해 △캡 △주행능력 △구동능력 및 성능 △연비 △생산성 △안정성 등 6개 항목을 평가하는 가장 어려운 테스트로 알려져 있다.

스카니아는 지난해 '올 뉴 스카니아' S500 트럭으로 이 테스트에서 1위를 차지한 바 있으며, 올해는 R450으로 총점 954.5점을 획득해 또다시 우승하는 영예를 안았다.

테스트에 참여한 R450은 개선된 크루즈컨트롤을 장착하여 연비효율을 더욱 향상 시켰으며, 이 기능을 통해 주행 테스트 연비부문에서 좋은 성과를 보였다. 이외에도 캡, 구동능력, 성능, 운영비, 적재 부문에서도 우수한 성적을 거두었다.

스카니아는 또 '올 뉴 스카니아' R500 트럭으로 2018년도 '그린 트럭상 (Green Truck Award)'을 수상, 2년 연속 수상의 쾌거를 이루기도 했다.

그린 트럭상은 독일의 유명 운송 잡지 버키어스런차우(Verk ehrsRundschau)와 트럭 전문지 트럭커(Trucker)가 주관하는 테스트로, 엄격한 도로주행 테스틀 결과를 바탕으로 친환경성과 연비효율이 뛰어난 트럭을 선정하는 권위 있는 상이다.

주최 측은 "스카니아 R500 트럭은 테스트 참가 차량 중 가장 빠른 평균속도로 주행 했음에도 불구하고 가장 우수한 연비를 보여줬다"며 수상이유를 밝혔다. 스카니아 R500 트럭은 350km의 주행 테스트를 거치며 평균 연료 소비량 4.01km/ℓ의 우수한 연비를 선보였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한국지엠주식회사(이하 한국지엠) 노사는 23일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에 대한 교섭' 잠정합의를 이끌어냈다고 밝혔다.
BMW 그룹 코리아의 공식 딜러 도이치모터스가 지난 22일에 열린 '나이키 고 서울(GO SEOUL)'에 대회 운영 차량으로 친환경 순수 전기차 BMW i3를 지원했다.
현대자동차(주)가 4월 21~22일 이틀간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 서킷에서 열린 '2018 현대 아반떼컵 마스터즈 레이스(이하 아반떼컵 마스터즈)' 개막전을 성황리에 개최했다.
자동차용품 전문기업 ㈜불스원이 오는 5월 8일까지 환경 자선 레이스인 '2018 몽골랠리(Mongol Rally)'에 도전할 참가팀을 모집하고 대회 참가에 필요한 기금 및 물품을 후원한다.
모바일 패션 전문 기업 슈피겐코리아(192440, 대표 김대영)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는 '2018년 글로벌 강소기업'에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