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타 코리아 '프리우스 C', 누적대수 350대 돌파... 2030 젊은 층 호응↑

최상운 2018-04-1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토요타 코리아는 지난달 14일 론칭한 프리우스 C의 누적 계약대수가 350대를 돌파하며 한 달여 만에 연간 판매목표의 40퍼센트가 넘는 수치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특히 구매 고객의 절반이 20, 30대로 젊은 층에서 호응을 얻고 있다.

프리우스 C의 첫 계약 고객인 김리호씨(34세, 서울 거주)는 "3년 전 일본여행에서 프리우스 C를 타본 후 한국에서 판매되기만을 기다렸다"라며, "시내 외근이 잦은 직업을 가진 나에게 높은 연비와 편리한 주차가 매력인 프리우스 C는 최고의 선택이라 생각한다."고 구매 이유를 설명했다.

토요타 코리아 영업부 홍병호 부장은 "프리우스 C는 토요타에서 프리우스 다음으로 가장 많이 판매된 하이브리드 모델로 그 명성에 맞게 론칭 전부터 많은 분들의 문의가 있었다"라며, "다양한 컬러 이외에도 19.4km/l의 도심 연비, 콤팩트한 사이즈, 구매 시 세제 감면과 구매 이후에도 누릴 수 있는 다양한 혜택이 젊은 고객에게 잘 어필 된 것 같다."고 호조의 이유를 밝혔다.

한편, 지난 3월 타케무라 노부유키 신임 사장은 프리우스 C를 통해 토요타 하이브리드의 선택폭을 넓히고 하이브리드 브랜드로서 토요타의 입지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코코산업(대표 남승창)은 천연 코코넛 열매로 만든 친환경 제품인 '울트라 야자 매트'를 새롭게 출시한다고 19일 밝혔다.
현대자동차는 21일 출시되는 '스마트 모빌리티 디바이스' 신형 쏘나타에 카카오와 협력해 개발한 음성인식 대화형비서 서비스를 최초로 적용한다.
㈜불스원이 엔진 세정 효과와 주행 성능 개선 효과를 겸비한 신제품 엔진 세정제 '불스원샷 블랙'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가 지난 해 우수한 영업 실적을 거둔 오토매니저(AM, 영업직 사원)를 대상으로 워크숍을 실시하는 등 판매 역량 강화에 나섰다.
메르세데스-AMG 페트로나스 모터스포츠팀(Mercedes-AMG Petronas Motorsport)의 발테리 보타스(Valtteri Bottas)와 루이스 해밀턴(Lewis Hamilton)이 가 3월 15일부터
진공구강세정기 전문기업 닥터픽(Dr.pik 대표 현기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