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 2018년 1분기 전년 동기 대비 9.8% 증가한 46만 3,800대 기록

최상운 2018-04-1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아우디 코리아(대표 세드릭 주흐넬)가 아우디가 2018년 1분기 글로벌 판매대수가 전년 동기 대비 9.8% 증가한 46만 3,800대를 기록했다.

아우디는 주요 시장인 중국과 북미 대륙에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41.9%, 10.2%의 높은 성장세를 기록하며 이 두 시장이 1분기 글로벌 판매 신기록의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특히, 중국 시장에서만 154,270대를 판매, 41.9%의 상승세를 이어가며 첫 분기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지난 3월에만 54,031대를 판매하며 전년 동월대비 30.6% 증가한 비약적인 성장으로 역대 최고 판매를 기록했다. 아우디 중형 모델들은 13,800대 이상 판매되며 전년 대비 86.4% 증가했으며 특히 아우디 A4는 1분기 동안 중국 시장에서만 37,350대가 판매되며 전년 동기 대비 99.2%의 압도적인 증가율을 기록하며 중요한 판매 성장 동력임을 입증했다. 아우디의 베스트셀러인 A4는 글로벌 시장에서도 성장세를 이어나가 1월부터 3월까지 약 87,850대를 출고하며 15.3%의 성장을 기록했다.

북미 대륙에서도 아우디는 3월 약 24,550대를 판매, 전년동기 대비 8.3% 증가하였으며 1분기 동안 약 61,400대를 판매하여 10.2% 증가한 성장세를 지속적으로 이어갔다. 캐나다에서만 3월에 3,404대를 판매하며 수개월 동안의 두 자릿수 판매 증가를 이어나가고 있으며, 1분기 동안 캐나다 아우디 고객의 3분의 1이 아우디 Q5를 선택했다.

또, 미국에서는 3월 한 달간 20,090대가 판매되어 7.4% 성장하면서 또 한번 월별 판매 기록을 경신했으며, 1분기 판매량은 9.7% 증가했다. 한편, 아우디의 SUV 라인업인 'Q 모델'의 높은 글로벌 수요는 1분기 판매 신기록 경신에 다시 한번 크게 기여했다. 특히, 미국 시장에서 판매된 차량 중 SUV 점유율은 현재 52%로 이 시장에서 판매된 아우디 차량의 두 대 중 한 대 꼴로 Q모델이며 3월 판매된 모든 아우디 Q7 모델 중 3분의 1은 미국에서 판매되었다.

아우디 AG 세일즈 및 마케팅 이사 브람 숏(Bram Schot)은 "2018년을 판매 신기록 경신으로 출발했다는 것은 아우디에게 중요한 모멘텀이 되었다"라며, "아우디의 올해 유럽시장 판매대수의 4분의 1 가량은 A7, A6, A1 및 Q3 모델로 채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유럽 시장에서 3월 아우디 판매량은 현재 모델 계획의 중단 및 복합적인 요소들과 맞물려 전체적으로 5.8% 감소했으나, 스페인과 이탈리아에서 각각 11.3%와 2.8% 증가하며 상승세를 유지했다. 두 시장 모두에서 고객들은 아우디 Q5에 꾸준한 관심을 보였고, 1분기 동안 1,618명의 스페인 고객과 2,106명의 이탈리아 고객들이 아우디의 SUV를 선택했다. 1분기 영국 판매량은 전년도 대비 0.1% 증가하여 작년 대비 비슷한 수준이지만, 하락세인 전체 시장에 비해 훨씬 더 탄력적인 성과를 보였으며, 오스트리아에서 아우디는 1분기 프리미엄 시장에서 가장 많은 차량 등록 건수를 기록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현대자동차가 주관하는 원메이크 레이스인 현대 아반떼컵 마스터즈 레이스가 오는 21일, 22일 양일간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3, 4라운드 일정을 '더블라운드'로 치른다.
한국지엠주식회사(이하 한국지엠)은 20일, 부평공장의 글로벌 소형 SUV 생산을 확대하고자 총 5천만 달러 규모의 신규 투자를 집행하고 연간 7만 5천대까지 내수 및 수출 물량을 추가 생산하게 된다고 발표했다.
BMW 그룹 코리아(회장 김효준)가 한시적 개별소비세 인하분을 적용한 BMW, MINI, BMW 모토라드 전 라인업의 모델 가격을 공개했다.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는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맞아 오는 25일(수)부터 전국 서비스 거점에서 '하계 특별 무상 점검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20일 밝혔다.
지프(Jeep)는 서울의 주요 수입 자동차 전시장 지역 중 하나인 서초구 방배동에 지프 전용 전시장인 서초 전시장을 새롭게 오픈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