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커머스 티몬, 환경부 인증 받은 전기오토바이 2종 판매

최상운 2018-04-1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국내 모바일커머스 티몬(대표 유한익)은 초소형전기차 다니고에 이어 환경부의 인증을 받은 전기오토바이 2종인 듀오와 루체를 온라인 독점으로 판매한다고 17일 밝혔다.

티몬은 시엔케이 및 에코카와 온라인 독점판매 계약을 진행하고 17일부터 예약판매를 시작한다. 시엔케이와 에코카는 환경부로부터 보급평가 인증을 받은 전기오토바이 제조 업체로 티몬은 각 회사의 대표 모델인 듀오와 루체를 판매하기로 했다.

전기오토바이는 일반 엔진 오토바이보다 가격이 높지만 내연기관이 없어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을 발생시키지 않기 때문에 정부 보조금을 받을 수 있다. 정부 보조금을 받으면 일반 엔진 오토바이와 비슷한 사양의 오토바이를 더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다. 더불어 연료비는 일반 엔진 오토바이와 견줘 5~10% 수준이다.

배송 및 출퇴근 오토바이로 사용할 수 있는 듀오 가격은 380만 원이며 정부보조금 230만 원을 받아 150만 원에 구입할 수 있다. 출퇴근 및 통학용 전기 오토바이로 제작된 루체의 가격은 399만 원이지만, 정부보조금 230만 원을 지원받을 수 있어 실제 구매가는 169만 원이다. 티몬은 이번 예약판매에서 전기오토바이를 구매하면 다양한 부가 상품을 제공한다. 듀오는 배달용 바구니와 함께 뒷자석 시트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정부보조금 신청 등 복잡한 서류 작업은 해당 업체에서 대신한다. 티몬에서 전기오토바이 모델을 고르고, 3만 원의 예약금을 결제하면 해당 모델의 제조사에서 정부보조금을 대신 신청하여 결과를 고객에게 전달한다. 고객은 정부보조금 지급 여부에 따라 상품 구입을 결정할 수 있으며, 만약 보조금을 받지 못하면 계약금은 100% 반환된다.

결제가 완료된 오토바이는 고객이 입력한 희망 배송지로 3개월 내에 직접 배달된다. 시엔케이는 100여곳, 에코카는 60여 곳의 A/S망이 구축되어 있으며 문제가 발생했을 경우 각 회사의 본사로 연결하면 A/S를 받을 수 있다.

한재영 티몬 최고전략책임자 (CSO)는 "초소형 전기차인 다니고는 예약자가 1,000여 명이 넘었을 정도로 인기가 높았다. 전기오토바이 역시 인기가 높은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배달용은 물론 통학 및 통근용으로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되며 앞으로도 합리적인 가격에 다양한 모빌리티를 판매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듀오는 길이 1,890mm, 폭 670mm, 높이 1,155mm이며 중량은 배터리 포함 110kg이다. 최고 속도는 65km/h, 완충 시(4시간) 60km를 주행할 수 있다. 루체는 길이 1,810mm, 폭 650mm, 높이 1,170mm로 제작됐으며 중량은 배터리 포함 115kg이다. 최고 속도 60km/h, 완충 시(4시간) 55km를 주행할 수 있다. 두 모델 모두 220V 일반 가게와 가정용 콘센트로 충전할 수 있도록 해 편의성을 높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파인디지털(대표 김용훈)은 자사 최초 트럭 전용 내비게이션 '파인드라이브 몬스터 7 트럭'을 출시했다고 18일 밝혔다.
렉서스 코리아가 국내 출시를 앞둔 럭셔리 하이브리드 세단 뉴 제너레이션 ES 300h의 광고모델 겸 홍보대사로 배우 현빈을 발탁했다.
할리데이비슨 코리아(대표 이계웅)가 지난 12일부 13일까지 양일간에 걸쳐 강원도 정선군에 위치한 파크로쉬 리조트에서 '무위도식(無爲徒食)' 투어를 진행했다고 18일 밝혔다.
롯데렌터카가 2018년 '국가고객만족도지수(NCSI)' 조사에서 4년 연속 렌터카 부문 1위로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SK엔카 직영 온라인 플랫폼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에서 선보인 '헛걸음 보상 서비스'가 출시 3년 만에 등록대수가 3배 이상 늘어나는 등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