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커머스 티몬, 환경부 인증 받은 전기오토바이 2종 판매

최상운 2018-04-1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국내 모바일커머스 티몬(대표 유한익)은 초소형전기차 다니고에 이어 환경부의 인증을 받은 전기오토바이 2종인 듀오와 루체를 온라인 독점으로 판매한다고 17일 밝혔다.

티몬은 시엔케이 및 에코카와 온라인 독점판매 계약을 진행하고 17일부터 예약판매를 시작한다. 시엔케이와 에코카는 환경부로부터 보급평가 인증을 받은 전기오토바이 제조 업체로 티몬은 각 회사의 대표 모델인 듀오와 루체를 판매하기로 했다.

전기오토바이는 일반 엔진 오토바이보다 가격이 높지만 내연기관이 없어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을 발생시키지 않기 때문에 정부 보조금을 받을 수 있다. 정부 보조금을 받으면 일반 엔진 오토바이와 비슷한 사양의 오토바이를 더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다. 더불어 연료비는 일반 엔진 오토바이와 견줘 5~10% 수준이다.

배송 및 출퇴근 오토바이로 사용할 수 있는 듀오 가격은 380만 원이며 정부보조금 230만 원을 받아 150만 원에 구입할 수 있다. 출퇴근 및 통학용 전기 오토바이로 제작된 루체의 가격은 399만 원이지만, 정부보조금 230만 원을 지원받을 수 있어 실제 구매가는 169만 원이다. 티몬은 이번 예약판매에서 전기오토바이를 구매하면 다양한 부가 상품을 제공한다. 듀오는 배달용 바구니와 함께 뒷자석 시트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정부보조금 신청 등 복잡한 서류 작업은 해당 업체에서 대신한다. 티몬에서 전기오토바이 모델을 고르고, 3만 원의 예약금을 결제하면 해당 모델의 제조사에서 정부보조금을 대신 신청하여 결과를 고객에게 전달한다. 고객은 정부보조금 지급 여부에 따라 상품 구입을 결정할 수 있으며, 만약 보조금을 받지 못하면 계약금은 100% 반환된다.

결제가 완료된 오토바이는 고객이 입력한 희망 배송지로 3개월 내에 직접 배달된다. 시엔케이는 100여곳, 에코카는 60여 곳의 A/S망이 구축되어 있으며 문제가 발생했을 경우 각 회사의 본사로 연결하면 A/S를 받을 수 있다.

한재영 티몬 최고전략책임자 (CSO)는 "초소형 전기차인 다니고는 예약자가 1,000여 명이 넘었을 정도로 인기가 높았다. 전기오토바이 역시 인기가 높은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배달용은 물론 통학 및 통근용으로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되며 앞으로도 합리적인 가격에 다양한 모빌리티를 판매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듀오는 길이 1,890mm, 폭 670mm, 높이 1,155mm이며 중량은 배터리 포함 110kg이다. 최고 속도는 65km/h, 완충 시(4시간) 60km를 주행할 수 있다. 루체는 길이 1,810mm, 폭 650mm, 높이 1,170mm로 제작됐으며 중량은 배터리 포함 115kg이다. 최고 속도 60km/h, 완충 시(4시간) 55km를 주행할 수 있다. 두 모델 모두 220V 일반 가게와 가정용 콘센트로 충전할 수 있도록 해 편의성을 높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폭스바겐코리아(사장 슈테판 크랍)의 모바일 차량관리 앱, '마이 폭스바겐(My Volkswagen)'과 공식 인증중고차 홈페이지‚ 'VW Approved'가 각각 '스마트앱 어워드 코리아 2018' 정보관리 부문 및
현대자동차(주)와 울산광역시 울산테크노파크는 13일 울산광역시청에서 '수소연료전지산업 육성 및 수소인프라 확충을 위한 상호협력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자동차용품 전문기업 ㈜불스원의 프리미엄 차량용 방향제 브랜드 그라스가 제주의 아름다운 일상을 담아낸 '그라스 제주 스페셜 에디션' 2종을 출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슈피겐코리아(192440, 대표 김대영)가 지난 12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제23회 한국유통대상'에서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현대자동차가 올해 출시한 수소전기차 넥쏘가 유럽의 신차 안전성 평가 프로그램인 유로 NCAP의 '대형 오프로드(Large Off-Road)' 부문에서 2018년 '최우수(Best in Class)' 차량에 선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