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틀리 모터스, 2018 베이징 오토쇼서 대표 3개 차종 신차 공개

최상운 2018-04-1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벤틀리 모터스는 오는 4월 25일 개막하는 2018 베이징 오토쇼에서 벤테이가 V8, 신형 컨티넨탈 GT, 뮬산 익스텐디드 휠베이스 모델 등 벤틀리를 대표하는 3종의 신차를 선보인다고 발표했다.

4.0리터 트윈터보 가솔린 엔진을 장착한 벤테이가 V8은 강력한 성능과 개선된 연료 효율성을 동시에 갖췄으며, 벤테이가 특유의 고급감에 더해 스포티한 이미지를 연출하는 것이 특징이다. 최상의 소재만을 엄선해 숙련된 장인들의 수작업으로 완성되는 인테리어에는 고광택 카본-파이버 소재가 최초로 채택되었으며, 우드와 가죽으로 장식된 스티어링 휠 역시 최초로 선보이게 된다.

벤테이가 V8은 최고 출력 550마력, 최대 토크 78.5kgm를 발휘하며,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는 4.5초가 소요되고 최고 속도는 290km/h에 달한다. 벤틀리가 벤테이가를 통해 세계 최초로 선보인 전동 액티브 롤링 제어 기술인 '벤틀리 다이나믹 라이드' 시스템을 벤테이가 V8에도 동일하게 적용해 어떤 상황에서도 최강의 접지력과 안락한 주행을 보장해준다.

3세대 신형 컨티넨탈 GT 역시 베이징 모터쇼를 통해 아시아 최초로 공개된다. 첨단 자동차 기술과 전통적인 장인의 수작업 생산 방식이 조화를 이룬 신형 컨티넨탈 GT는 강력하면서도 안락한 주행 성능과 궁극의 럭셔리를 구현한 인테리어 등 럭셔리 그랜드 투어러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한다.

새롭게 개선된 6.0 리터 트윈터보 W12 엔진은 강력한 성능은 폭넓은 영역에서 지속적으로 뿜어내며, 새롭게 채택된 8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는 보다 빠르면서 효율적인 변속을 가능케 한다. 실내 역시 최신기술을 아낌없이 채택하면서 첨단기술과 전통적 수작업의 아름다움이 이상적으로 조화를 이룬다.

한편, 벤틀리는 플래그십 모델인 뮬산의 휠베이스를 250mm 늘린 뮬산 익스텐디드 휠베이스 모델도 베이징 모터쇼에 최초 공개할 예정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프랑스의 프리미엄 자동차 브랜드DS 오토모빌(이하 DS)이 플래그십 SUV 모델 'DS 7 크로스백(DS 7 CROSSBACK)'과 함께 다음 달 8일 국내에 상륙한다.
현대자동차는 13일(미국 현지시간 기준) 미국의 자동차 전문 미디어 '워즈오토(WardsAuto)'가 선정하는 '2019 세계 10대 엔진(2019 Wards 10 Best Engines)'에 ▲넥쏘의 수소전기 파워
렉서스 코리아는 렉서스 창원 전시장 및 서비스 센터를 확장 이전한다고 14일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가 지난 11월 국내 최초로 공개된 5세대 C-클래스의 부분변경 모델인 '더 뉴 C 220 d 아방가르드(AVANTGARDE)' 모델을 선보였다.
폭스바겐코리아(사장 슈테판 크랍)의 모바일 차량관리 앱, '마이 폭스바겐(My Volkswagen)'과 공식 인증중고차 홈페이지‚ 'VW Approved'가 각각 '스마트앱 어워드 코리아 2018' 정보관리 부문 및