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엑스타 레이싱팀, 오는 21일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출전

최상운 2018-04-19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금호타이어(대표 김종호)가 오는 21~22일에 펼쳐지는 '2018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이하 CJ 슈퍼레이스) 개막전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모터스포츠 활동에 나선다.

금호타이어는 지난 2014년 가수 겸 방송인으로 유명한 김진표 감독과 일본 출신의 전 F1 드라이버 이데유지 선수, 정의철 선수 등을 포진한 엑스타 레이싱팀을 창단했다. 엑스타 레이싱팀은 창단 이듬해인 2015년 CJ슈퍼레이스에서 팀 우승을 차지했고, 2016년에는 팀 우승 및 정의철 선수가 시즌 챔피언에 오르는 통합 우승의 쾌거를 올렸다. 이들은 올해도 재계약을 통해 변함없는 팀웍을 발휘할 예정이다.

모터스포츠는 머신(경주용 차량)이 서킷에서 200~300km를 넘나드는 속도와 압력을 견디며 급제동과 급가속, 급커브 등 극한의 상황을 극복하며 펼치는 경기이다. 레이싱 경기에서 타이어는 경기의 승패를 결정짓는 가장 핵심 부품으로 국내외 타이어 업체들은 제품 공급과 대회 성적을 통해 타이어 기술력을 입증받고 있다.

금호타이어는 지난 2007년 국내 타이어 업계 최초로 F1 경주용 타이어 시제품 개발에 성공하며 레이싱 타이어 기술력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했다. 또한 국내 유일의 F1용 레이싱 타이어 제작기술을 바탕으로 포뮬러 기술에서 탄탄한 기본기와 노하우를 갖고 있으며 국내외 다양한 모터스포츠 대회의 공식 타이어로 활약하며 글로벌 타이어 브랜드로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엑스타 레이싱팀을 이끌고 있는 김진표 감독은 "금호타이어의 앞선 레이싱 타이어 기술력을 바탕으로 창단된지 얼마 되지 않은 엑스타 레이싱팀이 그동안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다"라며 "올해는 챔피언 타이틀을 다시 찾아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우승을 향한 포부를 드러냈다.

엑스타 레이싱팀의 전속모델 또한 작년에 이어 올해도 변동 없이 활동을 이어간다. 유진, 이효영, 반지희, 유다연 네명의 모델은 지난 1일 금호타이어가 후원하고 슈퍼레이스가 주관한 '엑스타 슈퍼챌린지'를 시작으로 올해 금호타이어의 모터스포츠의 본격적인 홍보 활동을 시작했다.

한편 금호타이어는 국내 최고 권위 모터스포츠 대회인 CJ 슈퍼레이스에서 엑스타 레이싱팀 외에도 CJ 대한통운, CJ 제일제당, CJ E&M 팀에게도 레이싱 타이어를 후원하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상용차 제조업체 볼보트럭이 지난 17일 서울 그랜드하얏트 호텔에서 주한스웨덴무역투자대표부와 주한스웨덴대사관이 주최한 '스마트 시티를 위한 스웨덴의 차세대 교통과 E-모빌리티 세미나'에 참석했다.
카셰어링 브랜드 그린카(대표 김좌일)가 친환경 자동차를 확대해, 미세먼지 저감 등 대기환경 개선에 앞장선다.
기아자동차㈜는 '더 뉴 K5 하이브리드' 시승이벤트 참여 고객을 모집한다고 18일 밝혔다.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가 역사와 품격을 자랑하는 전통예술축제 '춘향제'를 공식 후원한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회장 정우영)는 17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더 플라자 호텔 다이아몬드홀에서 'KAIDA 오토모티브 포럼(KAIDA Automotive Forum)'을 개최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