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엑스타 레이싱팀, 오는 21일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출전

최상운 2018-04-19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금호타이어(대표 김종호)가 오는 21~22일에 펼쳐지는 '2018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이하 CJ 슈퍼레이스) 개막전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모터스포츠 활동에 나선다.

금호타이어는 지난 2014년 가수 겸 방송인으로 유명한 김진표 감독과 일본 출신의 전 F1 드라이버 이데유지 선수, 정의철 선수 등을 포진한 엑스타 레이싱팀을 창단했다. 엑스타 레이싱팀은 창단 이듬해인 2015년 CJ슈퍼레이스에서 팀 우승을 차지했고, 2016년에는 팀 우승 및 정의철 선수가 시즌 챔피언에 오르는 통합 우승의 쾌거를 올렸다. 이들은 올해도 재계약을 통해 변함없는 팀웍을 발휘할 예정이다.

모터스포츠는 머신(경주용 차량)이 서킷에서 200~300km를 넘나드는 속도와 압력을 견디며 급제동과 급가속, 급커브 등 극한의 상황을 극복하며 펼치는 경기이다. 레이싱 경기에서 타이어는 경기의 승패를 결정짓는 가장 핵심 부품으로 국내외 타이어 업체들은 제품 공급과 대회 성적을 통해 타이어 기술력을 입증받고 있다.

금호타이어는 지난 2007년 국내 타이어 업계 최초로 F1 경주용 타이어 시제품 개발에 성공하며 레이싱 타이어 기술력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했다. 또한 국내 유일의 F1용 레이싱 타이어 제작기술을 바탕으로 포뮬러 기술에서 탄탄한 기본기와 노하우를 갖고 있으며 국내외 다양한 모터스포츠 대회의 공식 타이어로 활약하며 글로벌 타이어 브랜드로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엑스타 레이싱팀을 이끌고 있는 김진표 감독은 "금호타이어의 앞선 레이싱 타이어 기술력을 바탕으로 창단된지 얼마 되지 않은 엑스타 레이싱팀이 그동안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다"라며 "올해는 챔피언 타이틀을 다시 찾아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우승을 향한 포부를 드러냈다.

엑스타 레이싱팀의 전속모델 또한 작년에 이어 올해도 변동 없이 활동을 이어간다. 유진, 이효영, 반지희, 유다연 네명의 모델은 지난 1일 금호타이어가 후원하고 슈퍼레이스가 주관한 '엑스타 슈퍼챌린지'를 시작으로 올해 금호타이어의 모터스포츠의 본격적인 홍보 활동을 시작했다.

한편 금호타이어는 국내 최고 권위 모터스포츠 대회인 CJ 슈퍼레이스에서 엑스타 레이싱팀 외에도 CJ 대한통운, CJ 제일제당, CJ E&M 팀에게도 레이싱 타이어를 후원하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현대차가 '신형 쏘나타'를 출시하고 본격 판매에 돌입한다.
소형차 브랜드 MINI가 오는 4월 개막하는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에서 MINI 차종만의 레이싱 대회인 'MINI 챌린지 코리아'(MINI Challenge Korea)를 공식 출범한다.
르노삼성, 2019 서울모터쇼서 공개할 'XM3 인스파이어' 쇼카 이미지 공개!
볼보자동차가 3월 20일(현지시각) 자동차 안전 역사에 있어 가장 핵심 기술로 손꼽히는 3점식 안전벨트 개발 60주년을 기념해, 교통안전 관련 정보와 지식을 사회와 공유하는 '프로젝트 E.V.A.(Equal Vehi
㈜불스원은 차량 실내 각종 냄새 제거에 효과적인 차량용 탈취제 '살라딘 강력탈취캡슐' 3종을 출시한다고 21일 밝혔다.
국민보건 향상과 의학술 발전 및 의료, 병원 관련산업의...